코로나팬데믹 영향 무역사기 급증!
코로나팬데믹 영향 무역사기 급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년간 무역사기 발생건수 166건, 2배↑
서류위조 46건 가장 많아, 결제사기, 선적불량 순
결제대금 가로채는 '이메일해킹'도 크게 늘어
코로나19 장기화 따른 '비대면 무역' 증가 탓
자료제공= 이장섭 의원실
자료제공= 이장섭 의원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코로나팬데믹으로 비대면 무역거래가 늘면서 무역사기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기유형으론 서류위조가 가장 많았고 결제사기, 선적불량, 결제대금을 가로채는 이메일해킹 순으로 피해가 발생했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이장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청주 서원구)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8월부터 올해 8월까지 코트라 해외무역관에 접수된 무역사기 발생건수는 166건으로 전년 동기 (82건)대비 2배가량 늘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비대면 무역이 크게 증가함에 따라 무역사기 피해 역시 함께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피해 유형을 보면 서류위조가 46건으로 가장 많았는데 실례로 구매대금 입금영수증, 법인등록증, 수표 등을 위조하고 입금을 완료했다며 허위 물류회사를 통해 납품을 요구하고 운송비 및 제품을 편취하는 식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서류위조 피해는 9건에 불과한 것과 비교해 무려 5배가 상승했다.

이어 상품 수령 후 바이어가 의도적으로 결제를 거부하거나 접촉을 회피하는 결제사기가 37건, 계약체결후 송금을 완료했으나 수출업체와 연락두절이 되거나 상품을 받지 못하는 등의 선적불량이 33건이었다. 무역 당사자 간 이메일을 탈취해 결제시점에 바이어에게 결제은행이 변경됐다는 이메일을 보내 결제대금을 가로채는 이메일해킹 또한 22건으로, 모든 유형에 걸쳐 피해건수가 크게 늘었다.

실례로 국내기업 A업체는 평소 거래하던 이탈리아 파트너사 B업체로부터 결제계좌 번호를 변경해달라는 요청을 이메일로 받고 총 세 차례에 걸쳐 물품대금을 송금했다. 하지만 확인결과, 결제 계좌번호 변경 요청은 이메일 해킹을 통한 사기업체의 소행임이 판명났다. 뒤늦게 사실을 파악한 A업체는 주네덜란드 대사관 및 한국 검찰청 외사수사과에 사건해결을 위한 도움을 요청했고 주네덜란드 대사관의 안내를 받아 사건관련 자료를 속히 제출하고 주거래 은행에 송금중지를 요청하는 등 적극적인 조치를 취했다.

또다른 국내기업 A사는 프랑스 글로벌 기계 제조업체 B사와 수입계약을 체결하고, 전체 대금의 30%는 B사의 상하이 지사로, 나머지 70%는 프랑스 본사로 송금하기로 했다. 그러나 대금 지불 관련 협의 중에 B사의 메일이 해킹당하면서 A사는 상하이 지사로 보내기로 한 대금 30%를 사기업체가 유도한 터키 계좌로 송금했다. A사는 B사의 다른 담당자와 교신 후 이메일이 해킹된 것을 알고 터키 은행을 상대로 대금 지급정지를 요청했으나 이미 해커에게 대금이 지급된 이후였다.

사기피해가 발생한 지역별로는 동남아지역이 33건으로 가장 많았고, 유럽이 32건, 중동이 24건으로 뒤를 이었다. 아프리카(17건)와 중국(17건), 북미지역(16건)은 전년 동기 대비 3배 가까이 피해가 늘어 타지역에 비해 무역사기 증가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한국기업을 상대로 일어난 해외 무역사기는 총 524만건에 달한다. 이는 코트라 해외무역관에 접수된 사건만 파악한 수치로, 실제 피해 규모는 이보다 클 것으로 예상된다.

이장섭 의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화상상담 등 비대면 경제 활성화와 이에 따른 부작용은 어느정도 예측가능한 측면이 있었다”며 “코트라에서 올해 초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고 다양한 지능형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는데 무역사기 역시 그동안 축적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빅데이터화해 유형별 지역별 무역사기 추이를 예측하고, 비대면 경제 시대 선제적 대응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