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자영업자에 최대 200만원씩 현금지원
소상공인·자영업자에 최대 200만원씩 현금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세 이상 전 국민에 통신비 2만원 지원
문 대통령 10일 비상경제회의 주재
7조8천억 규모 4차 추경 정부안 확정
문재인대통령은 10일 8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7조8000억원 규모의 4차 추경을 편성해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집중 지원하기로 했다.
문재인대통령은 10일 8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7조8000억원 규모의 4차 추경을 편성해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집중 지원하기로 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정부가 4차 추경을 편성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최대 200만원씩 현금지원을 하기로 했다. 또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활동이 급증한 점을 반영해 모든 국민에게 통신비 2만원씩을 일률적으로 지원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에서 8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긴급대책으로 7조8000억원 규모의 4차 추경을 편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선 코로나 재확산의 직격탄을 맞고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집중 지원할 것”이라며 “전체 추경의 절반에 이르는 3조8000억원을 투입돼 377만명이 혜택을 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중 3조2000억원은 291만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최대 200만원을 현금으로 지원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여전히 지속되는 고용위기 상황에서 1조4000억원을 추가 투입해 119만개 일자리를 지키는데 쓰겠다”며 “고용유지지원금 연장지원과 함께 특수고용 노동자, 프리랜서 등 고용취약계층을 위한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을 추가 지원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이돌봄 부담을 정부가 함께 나누겠다”며 “가족돌봄휴가기간을 10일 더 연장하고 20만원씩 지원하는 특별돌봄 지원대상을 만 7세 미만에서 초등학생까지로 늘려 523만명에게 혜택이 돌아가게 했다”고 말했다.

13세 이상 전 국민에게 2만원의 통신비지원을 하는데 대해선 “코로나로 인해 자유로운 대면접촉과 경제활동이 어려운 국민 모두를 위한 정부의 작은 위로이자 정성”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4차 추경안은 이날 오후 임시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국회에 제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