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쓰는 프라이팬 수거합니다"
"못쓰는 프라이팬 수거합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홈쇼핑 친환경 캠페인
오는 31일부터 온라인 접수···‘냄비, 웍 등 주방용품도 함께 수거’
현대백화점, 현대리바트 등 오프라인 점포서도 수거
재활용해 9월 ‘냄비 세트’로 생산·판매 예정
현대홈쇼핑이 못쓰는 프라이팬 등 주방용품을 수거하는 친환경 캠페인을 진행한다.
현대홈쇼핑이 못쓰는 프라이팬 등 주방용품을 수거하는 친환경 캠페인을 진행한다.

[중소기업투데이 신미경 기자] 현대홈쇼핑이 못쓰는 프라이팬과 냄비 등 주방용품을 수거한다. 현대홈쇼핑은 오는 31일부터 일반 가정에서 사용하지 못하는 프라이팬 등을 직접 수거해 재활용하는 친환경 캠페인 ‘북극곰은 프라이팬을 좋아해’를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매주 금요일 선착순 1000명씩 총 5000명의 고객으로부터 온라인 접수를 받을 예정이다. 캠페인에 참여한 고객에게는 현대백화점그룹 통합멤버십 ‘H포인트’ 3000점을 증정한다.

현대홈쇼핑의 인터넷 종합쇼핑몰인 ‘현대H몰’ 모바일 웹과 애플리케이션 검색창에서 ‘캠페인’을 검색해 이벤트 페이지로 접속한 뒤 ‘신청하기’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접수(ID당 1회만 가능)된다. 접수 후 일주일 이내 택배업체가 고객 집을 방문해 프라이팬 등을 직접 수거한다. 택배 비용은 현대홈쇼핑이 전액 부담한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지난 4월 진행한 1차 캠페인에 고객 1만명이 참여해 폐 프라이팬 3만3000여개가 수거되는 등 고객들의 관심이 높았다”며 “1차 캠페인에 참여하지 못한 고객들의 요청이 많아 추가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지난 1차 캠페인에선 선착순 접수가 매회 10분 안에 마감될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캠페인을 통해 수거한 폐 프라이팬을 재활용해 만든 새 상품은 지난달부터 현대H몰 모바일 생방송을 통해 판매됐다. 3주간 2회 방송을 통해 6000세트(세트당 2개, 총 1만2000개)가 판매됐다. 통상 현대H몰 모바일 생방송의 주방용품 판매량보다 두 배 이상 높은 판매량이다.

현대홈쇼핑은 2차 캠페인을 통해 수거한 폐 프라이팬 등을 재활용해 ‘냄비 세트’로 다시 생산하며, 이르면 올 9월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오프라인 점포에서도 총 5000명을 대상으로 캠페인을 진행한다. 오는 8월3일부터 31일까지 리바트스타일샵 잠실점 등 현대리바트 12개 점포에서 접수(1인당 프라이팬 등 2개 한정)를 받는다.

현대시티아울렛 동대문점 등 현대아울렛 3개 점포(8월21~30일)와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등 현대백화점 경인지역 10개 점포(9월4~6일)에서도 순차적으로 캠페인을 진행한다.

현대홈쇼핑은 가정에서 처치곤란한 아이스팩을 수거하는 ‘북극곰은 얼음팩을 좋아해’ 캠페인을 매월 첫째 주 월요일 오전10시, 4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