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신보·무보, 수출기업 공동 보증지원
기보·신보·무보, 수출기업 공동 보증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2000억원 규모
수출기업 단기 자금애로 해소 집중 지원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기술보증기금(이사장 정윤모)이 신용보증기금, 한국무역보험공사와 손잡고 유동성 위기에 처한 수출기업을 지원한다.

기보는 24일 이들 기관과 이같은 내용의 공동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협약에 참여한 각 기관은 공동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유동성 위기에 처한 수출기업을 지원하게 된다. 구체적으론 수출기업이 보증 신청을 하면 기보나 신보가 최대 5억원까지 보증지원을 하고, 추가지원이 필요한 기업에는 무역보험공사가 최대 3억원까지 추가적으로 보증지원을 한다. 총 2000억원 규모의 공동 보증지원이다.

이에 기보는 이달중 ‘수출 중소기업 공동 금융지원 특례보증’을 시행한다. 전년도 또는 최근 1년 직·간접 수출실적을 보유한 기업을 대상으로 심사우대 및 보증료 0.2%p 감면을 적용해 총 500억원의 특례보증을 지원한다.

유동성 위기에 빠진 수출기업이 수출 수요 회복시까지 단기 자금애로를 해소할 수 있도록 집중 지원하고자 이번 공동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추진하게 됐다고 기보는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