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접목해 부가가치 높이는 기업 지원
AI 접목해 부가가치 높이는 기업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제품 업그레이드 및 신제품 개발시
과제당 3억원 한도
중소기업이 대기업과 손잡고 공공조달 시장에 진출하는 '공공조달 상생협력 지원 제도'가 내년부터 시행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의 아이디어가 현실화된 것이다.

[중소기업투데이 신미경 기자] 정부가 AI(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해 기존 제품의 부가가치를 높이거나 신제품을 개발하는 사업을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디지털경제로의 대전환을 위해 올해 신규사업으로 추진하는 ‘AI기반 고부가신제품 기술개발사업‘ 신청기업을 22일부터 7월17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중소기업이 이미 판매하고 있는 제품이나 개발완료 단계의 시제품에 AI기술을 접목시켜 고부가가치 신제품으로 개발하는 사업을 지원한다.

이번 하반기 공고에선 특히 정부가 중점 지원하는 BIG3 분야(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차) 과제를 우대지원 할 예정이다. 9월 중 최종 50개 과제를 선정해 과제당 3억원 한도에서 지원한다.

지난 상반기 사업에선 12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선정된 26개 과제를 보면 헬스케어, 의료진단기기 등에 AI를 접목시켜 기존 제품을 스마트화하거나 제조공정 등에서 사용되는 검사장비·제어장비에 AI 기술을 입혀 위험성을 낮추고 정확도와 효율성을 높이는 과제 등이 주류를 이뤘다.

선정된 기업들은 AI기술을 적용한 신제품의 가격이 기존제품보다 평균 72% 상승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신청은 기술개발사업종합관리시스템(www.smtech.go.kr)에서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