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 제조업 94.4% "리쇼어링 의향 없다"
[포커스] 제조업 94.4% "리쇼어링 의향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공장 국내이전 최대 기피이유, '현지의 낮은 생산비용'
지난 3~4월 코로나 정점 대비 '경영상황 악화되거나 나아지지않아'
中企 현 시점 가장 큰 애로 '자금난', '포스트코로나 대비 못해'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제조업은 코로나19가 정점을 찍은 3~4월 보다 현 시점에서 경영상황이 더 어렵거나 그때 보다 별반 나아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나 중소기업은 현 상황에서 ‘자금난’을 가장 큰 애로로 호소했으며 이에 포스트코로나 대비는 대부분 꿈도 꾸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해외공장이 있는 제조기업은 현지의 낮은 생산비용을 이유로 국내 복귀를 할 의사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국내 제조업체 308곳을 대상으로 ‘포스트코로나 기업 대응현황과 정책과제’를 조사한 결과, 조사대상 기업의 45.2%는 지난 3~4월 대비 경영이 악화됐고 46.3%는 비슷하다고 응답했다. 개선됐다는 응답은 8.5%에 불과했다.

특히 자동차, 철강, 조선 업종 순으로 악화됐다는 응답이 많았고 제약, 기계 업종은 상대적으로 업황이 크게 나빠지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제조업이 겪고있는 가장 큰 어려움으론 역시나 꽉막힌 ‘수출’(29.2%)을 꼽았다. 이어 ‘자금난’(27.3%), ‘내수판매’(24.0%), ‘조달・생산’(8.8%), ‘고용유지’(8.8%) 순으로 응답했다.

기업 규모와 업종별로 애로유형에 다소 차이를 보였는데 대기업은 ‘수출애로’(40.4%), 중소기업은 ‘자금난’(31.8%)을 최대 애로로 각각 들었다. 업종별로는 자동차・조선은 ‘자금난’, 반도체・전자・기계는 ‘수출’, 철강・제약・식품은 ‘국내판매’를 현 시점에서 가장 큰 애로로 지적했다.

아울러 조사대상 제조업 10곳 중 8곳은 올해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년대비 증가할 것이란 응답은 10.1%에 불과했고 나머지 9.4%는 비슷할 것으로 내다봤다. 매출 감소폭 또한 20% 이상 될 것이라는 응답이 40%를 넘었다. 이어 30.2%는 전년대비 10~20% 매출감소를 예상됐다.

이런 상황에서 제조업은 코로나19 이후 경영전략 또한 제대로 대비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9.5%가 포스트코로나 경영전략 변화에 대해 ‘계획없다’고 응답했다. 변화를 ‘추진 중’이라는 기업은 14.6%에 불과했고 나머지 15.9%는 ‘계획중’이라고 답했다.

그나마 대기업은 45.8%가 경영전략 변화를 준비하고 있는 반면, 중소기업은 그 절반에 불과한 23.8%만이 변화를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영전략 변화를 모색하는 중점 분야로는 ‘수요처 다변화’(31.9%), ‘경영효율화’(29.8%), ‘사업재편’(15.9%), ‘국내외 조달처 다변화’(12.8%) 순이었다. 업종별로 보면 자동차・제약은 '수요처 다변화'에, 반도체・기계는 '경영효율화'에, 조선은 '사업재편'에 중점을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공장을 가진 기업을 대상으로 국내복귀 의향을 묻는 질문에는 94.4%가 ‘계획 없다’고 답했다. 5.6%만이 ‘계획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국내이전을 기피하는 이유로는 ‘해외사업장의 낮은 생산비용’(58.3%), ‘현지시장 진출’(38.1%)을 들었다.

코로나19를 계기로 제조업의 디지털경제 전환이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기업 3곳 중 2곳은 디지털전환을 추진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66.9%가 디지털전환을 고려하고 있는 반면 33.1%는 ‘고려안한다’고 답했다. 디지털전환시 우선 추진 부문은 ‘생산단계’(57.8%), ‘유통단계’(15.5%), ‘마케팅’(14.5%), ‘조달’(10.7%), ‘A/S’(1.5%) 순으로 꼽았다.

코로나19 이후 우리 제조업의 근원적 경쟁력은 어떻게 변화할까?  59.4%는 ‘세계적으로 같이 어려워 영향 없을 것’으로 보았으나 ‘경쟁력에 영향을 미칠 것’이란 응답도 40.6%나 됐다. 나아가 22.1%는 ‘경쟁력 약화’를 우려했고 18.5%만이 ‘기회요인’으로 보았다.

자동차, 기계, 철강 등 전통산업은 ‘경쟁력 약화 우려‘가 크다고 보는 반면에 제약, 식품 등은 ‘기회요인' 기대가 크다’고 답해 업종별로 명암이 갈렸다.

포스트코로나 중점 정책과제로는 가장 많은 42.9%가 ‘내수활성화’를 희망했다. 이어 ‘수출지원’(26.6%), ‘규제완화’(19.8%), ‘R&D지원 확대’(5.8%) 순으로 조사됐다.

최성호 경기대 교수는 “우리 기업들이 매출 위축과 자금난 등 당면 경영애로를 극복하는 한편 세계경제의 장기 구조변화에 대응해 ‘코로나 기회’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면서 “사업구조 효율화와 디지털전환을 가속화하고 글로벌 가치사슬의 재편에 주목한다면 새로운 기회의 창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