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캐나다 '텔러스' 5G 공급 따내
삼성전자, 캐나다 '텔러스' 5G 공급 따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2월에 이은 두번째 캐나다 5G 이동통신사업 신규 수주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삼성전자가 캐나다 이동통신사 ‘텔러스(TELUS)’의 5G 공급사로 선정됐다.

지난해 12월 캐나다, 2월 미국, 3월 뉴질랜드 등 세계 주요 통신사와의 5G 공급 계약에 이은 네번째 신규 수주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2월 처음으로 캐나다 시장에 진출한 이후 전국망 이동통신 사업자인 텔러스에도 5G 통신장비를 공급하게 되면서 캐나다 통신장비 시장에서 메이저 통신벤더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할 수 있게 됐다.

다렌 엔트위슬 텔러스 CEO는 “통신기술 분야의 오랜 경험과 커넥티비티 분야의 전문성, 첨단기술 등을 고려해 삼성전자를 공급사로 선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전경훈 사장은 “여러 5G 선도국에서 축적해 온 상용화 경험과 독보적인 5G 네트워크 솔루션을 바탕으로 텔러스가 캐나다에서 새로운 5G 시대의 새 지평을 열어가는데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텔러스는 1990년 설립(민영화) 이후 인터넷 및 이동통신 서비스를 제공해왔으며, 2000년부터 전국의 유무선 통신망, 주파수 확보 및 망 운영에 약 2000억 캐나다 달러를 투자해 캐나다 전역에 초고속 통신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초연결 시대 디지털 혁신을 여러 산업분야에 확산시키기 위해 5G분야에 3년간 400억 캐나다 달러를 추가로 투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