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난에 가긴 어딜가"···中企CEO 절반 "올여름 휴가 포기"
"경영난에 가긴 어딜가"···中企CEO 절반 "올여름 휴가 포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中企 CEO 300명 대상 '여름휴가 계획 조사'
51.3% "여름휴가 계획 없어"
59.7%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상황 악화로 여력없어"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중소기업인l 절반은 코로나19로 경영이 악화돼 올 여름 휴가를 가지 않을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중소기업인 절반 이상은 현재 정부가 추진하는 각종 여가소비 활성화 정책효과에 대해 그다지 큰 기대를 걸고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정부정책과 현장간에 온도차를 보였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중소기업 CEO 300명을 대상으로 이달초 실시한 ‘여름휴가 계획 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조사대상 중소기업 CEO의 51.3%는 여름휴가 계획이 없다고 답했는데, 이는 지난 2018년 동일한 조사결과(26.7%)와 비교해 휴가포기 의사를 밝힌 비율이 두배나 높게 나타났다. 중소기업인들이 체감하는 현 경영상황이 그만큼 심각함을 나타내는 현장 지표라고 할 수 있다.

아니나 다를까 휴가계획이 없는 이유(복수응답)로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상황 악화로 여력이 없다’는 의견이 59.7%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나머지는 ▲연중 수시 휴가사용으로 별도 계획 없음(29.2%) ▲출장, 단체행사 등 일정상 불가능(11.0%) ▲여행비 등 경제적 부담(11.0%) 등의 이유를 들었다.

'휴가계획이 있다'(48.7%)고 응답한 중소기업 CEO의 경우 2명 중 1명꼴(51.4%)로 ‘명소·휴양지 방문’ 계획이 있었고, ‘독서·사색 등 집에서 휴식’(21.2%)을 꼽은 응답이 그 다음으로 높았다.

중소기업인들은 또 현재 정부가 추진하는 각종 여가소비활성화 정책에 대해서도 그다지 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 않으며, 동참할 의사 또한 크게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관련 정부정책을 예로 들면 특별 여행주간 확대, 숙박비 소득공제확대 검토, 지역 관광명소 방문시 국민관광상품권 추첨 등이다. 이들 여가소비활성화 정책에 대해 전체 조사대상자의 55.3%는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이 종식되지 않는 한 효과를 보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다. 또 56.7%는 정책에 동참할 의향이 없다고 응답했다.

오히려 중소기업인들은 내수활성화에 가장 도움이 되는 정책으로 ‘고용일자리 창출을 통한 가계소득 보장’을 가장 많이(68.7%) 꼽았다. 이어 ‘직접적인 소비 지원’(49.0%)이 뒤를 이었으며 ‘대규모 할인 및 판촉행사’(26.0%), ‘대대적 투자활성화로 경제활력 제고’(15.3%), ‘관광 인프라 마련 및 지원’(14.7%) 순으로 응답했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단기적인 소비활성화 정책도 중요하지만 중소기업 CEO들은 장기적인 경기위축에 대응하는 근본적인 해결책을 강력히 바라고 있다”며 “정부의 실효성있고 세심한 정책지원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