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숲속 대한민국’ 위해 민주평통과 ‘맞손’
산림청, ‘숲속 대한민국’ 위해 민주평통과 ‘맞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태복원, 기후변화 대응, 한반도 평화위한 공동활동 약속
박종호 산림청장(오른쪽)과 이승환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이 22일 서울 중구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회의실에서 숲속의 한반도 만들기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산림청]
박종호 산림청장(오른쪽)과 이승환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이 22일 서울 중구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회의실에서 숲속의 한반도 만들기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산림청]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숲속의 한반도 만들기’를 위해 산림청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가 손을 잡았다.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수석부의장 정세현, 사무처장 이승환)와 22일 ‘숲속의 한반도 만들기’ 국민 캠페인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이번 협약은 황폐된 북한의 산림복구를 통해 건강한 한반도 생태계를 복원하고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남북 산림협력에 대한 국민 여론을 수렴하고, 공감대를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양기관은 숲속의 한반도 만들기 국민 캠페인을 함께 추진키로 하고, 통일 및 남북산림협력에 대한 범국민적 인식과 국민 참여 확산을 위한 공동 활동과 통일 및 남북산림협력 정책에 대한 자문․교육․연구 등에 있어 적극 협력키로 했다.

산림청은 새산새숲, 숲속의 한반도 만들기 국민 캠페인을 지속해서 추진하고 있으며, 산림협력의 비정치성과 남북 호혜적 효과에 공감하는 단체 및 기관들과의 업무협약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이번 민주평통과의 업무협약으로 ‘숲속의 한반도 만들기’에 참여키로 한 기관은 중앙일보, 한국자유총연맹, 새마을운동중앙회, 기독교대한감리회, 천주교 서울대교구, (사)남북산림협력포럼, (사)한국산림과학회, 생명의숲, 평화의숲,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을 합해 총 11개 기관으로 늘어났다.

박종호 청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양 기관은 앞으로의 활동들이 국민 공감을 거쳐 사회적 합의로 확대되고, 국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남북교류협력의 기반이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