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부처 최초 '비대면경제과' 한시 운영
정부부처 최초 '비대면경제과' 한시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관 직속, 최대 1년간 긴급 대응반으로 운영
비대면 스타트업 집중 육성, 창업·벤처기업 디지털화 촉진
중소기업이 대기업과 손잡고 공공조달 시장에 진출하는 '공공조달 상생협력 지원 제도'가 내년부터 시행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의 아이디어가 현실화된 것이다.

[중소기업투데이 신미경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에 정부부처 최초로 ‘비대면경제과’가 생긴다.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분야 스타트업을 집중 육성하고 창업·벤처기업의 디지털화를 촉진하기 위해서다.

중기부는 이같은 취지에서 오는 25일부터 ‘비대면경제과’를 설치 한시적으로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코로나19 대응의 시급성을 고려해 ‘차관’ 직속으로 설치하고, 6개월간( 최대 1년) 긴급 대응반으로 운영한다.

최근 중기부 자체조사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전체 신규 벤처투자는 전년 동기 대비 4.2% 감소한 반면, 비대면 분야 벤처투자는 21.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물류·유통(195억원·226.0%↑), 스마트 헬스케어(599억원·187.3%↑), 스마트 비즈니스&금융(622억원·157.7%↑) 분야에서 크게 증가했다.

아울러 비대면 분야 벤처투자 기업의 평균 고용은 37.8명으로 대면 분야(27.2명)보다 높았으며, 벤처투자 10억원당 고용 인원도 5.5명으로 대면 분야(3.6명)보다 많아 고용창출 효과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중기부는 비대면 분야 벤처투자 및 스타트업 활성화와 자연·문화·역사 자료의 디지털화를 통한 로컬크리에이터 육성 등 비대면 분야 활성화를 위한 종합전략을 수립해 지원할 계획이다.

박영선 장관은 “코로나19 이후 주목받는 비대면 분야 생태계는 혁신 벤처·스타트업들이 주역”이라며 “K-유니콘 프로젝트 추진,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 투입 등을 통해 혁신 벤처·스타트업이 주력이 돼 디지털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중기부가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해 나가겠다” 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