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百, 화장품브랜드 론칭···주얼리·의류 이은 PB
신세계百, 화장품브랜드 론칭···주얼리·의류 이은 PB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센셜 스킨케어 화장품 '오노마' 22일 첫선
6종의 에센스가 대표상품
화장품 편집숍 '시코르'와 SSG닷컴에서 판매
신세계백화점이 론칭하는 화장품 브랜드 '오노마'의 에센스 상품.
신세계백화점이 론칭하는 화장품 브랜드 '오노마'의 에센스 상품.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신세계백화점이 화장품 브랜드를 론칭한다.

신규 스킨케어 브랜드 ‘오노마(onoma)’가 그것으로 오는 22일 첫선을 보인다. 브랜드 기획부터 제조까지 신세계가 담당했다. 신세계의 화장품 편집숍 ‘시코르’와 온라인몰 SSG닷컴에서 판매한다.

‘오노마’란 브랜드 명칭은 고대 그리스어로 이름과 명성을 뜻하며 모두 각자 고유의 이름이 있는 것처럼 피부 역시 제각각 솔루션이 필요하다는 의미다. 에센셜 스킨케어 화장품 ‘오노마’는 수분, 보습, 미백, 탄력 등 맞춤형으로 골라 쓸 수 있는 6종류의 에센스가 대표 상품이다.

오노마는 신세계의 철저한 시장 분석을 통해 탄생했다. 백화점을 운영하며 오랜 시간 패션 및 뷰티 시장을 선도하며 또 국내 최초 뷰티 편집숍 시코르를 통해 쌓은 노하우를 집약한 결과물이라고 신세계는 설명했다.

각 피부 고민에 적합한 제품을 만드는 동시에 합리적인 가격대로 진입장벽을 낮춰 누구나 부담없이 사용할 수 있게 한 것도 특징이다. 전 품목 인체적용시험을 통해 효능을 검증했다.

특히 최근 화장품 마니아들은 능동적으로 정보를 찾는 ‘스마트 컨슈머(smart comsumer)’라는 데에 주목했다. 여러 체험형 콘텐츠를 찾아다니고 경험을 공유하는데 익숙한 고객층을 겨냥해 뛰어난 성분으로 차별화되는 브랜드를 출시하는데 주안점을 뒀다.

깨끗하고 건강한 피부 표현에 관심이 많은 K뷰티 고객층을 겨냥해 오노마만의 특별한 3단계 라인업 제품을 선보인다.

1단계로 에센스의 효능을 극대화할 수 있는 에센스 액티베이터, 2단계는 피부 고민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6종의 다양한 에센스, 3단계는 에센스 효능을 유지할 수 있는 에센스 락커 등이다.

스킨케어에 신경 쓰는 남성들도 사용 가능하다. 성별이나 연령에 상관없이 모든 소비자층이 사용할 수 있도록 여름 숲을 연상시키는 시원한 향을 담았다.

대표 상품인 오노마 에센스(35ml/총 6종)는 4만2000원~5만2000원, 노모어 토너 에센스 액티베이터(150ml) 3만2000원, 에센스 락커(50ml) 4만2000원, 선피던스 UV프로텍터(50ml) 3만4000원이다. 론칭 기념으로 대표 제품인 라이츠 블라썸 에센스 3종 세트(7만4000원)도 선보인다.

신세계는 지금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자체 브랜드를 선보이며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럭셔리 주얼리 브랜드 ‘아디르’는 다이아몬드 원석을 직접 구입해 제작하며 차별화된 디자인을 선보였다. 뿐만 아니라 컨템포러리 의류 ‘일라일’, 란제리 ‘언컷’, 맞춤셔츠 ‘분더샵 카미치에’ 등도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을 고려한 신세계만의 PB 상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