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문 회장 "10대 대기업에 '납품단가 조정' 사전협의 제안"
김기문 회장 "10대 대기업에 '납품단가 조정' 사전협의 제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11일 '대중소기업 납품단가 조정위원회' 출범식서 밝혀
협상력 부족의 中企가 대기업과 납품단가 조정 사전협의를 할 수 있는 제도적인 틀 마련
서병문 이사장이 위원장, 배조웅 이사장이 부위원장 각각 맡아
10개 업종별 이사장, 위원으로 참여
중기주간 첫날인 11일 오전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로비에서 열린 '대중소기업 납품단가 조정위원회' 출범식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등 참석자들이 현판 제막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기주간 첫날인 11일 오전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로비에서 열린 '대중소기업 납품단가 조정위원회' 출범식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등 참석자들이 현판 제막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10대 대기업과 협력사간 납품단가 조정을 위한 사전협의 트랙 구성이 추진된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11일 여의도 중기중앙회 로비에서 열린 ‘대중소기업 납품단가 조정위원회’ 출범식에서 "조만간 10대 대기업에 납품단가 조정을 위한 사전협의 과정을 제안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납품단가 문제가 대중소기업 납품단가 조정위원회(위원장 서병문)에 올라오기 전에 해당 대기업과 협력중소기업간 사전협의를 거치게 하는 제도적인 틀을 만들겠다는 의미다. 막상 위원회에 상정됐는데도 조정이 결렬되면 법적인 문제로까지 비화할 수 있어 사전에 충분한 협의 과정을 거치게 하기 위한 목적이다.

김기문 회장은 “오늘 납품단가조정위원회가 출범하게 된 것은 그간 중소기업이 대기업 눈치를 보고 또 협상력이 부족해 제대로 된 납품단가를 받지못함에 따라 지난해 12월 당·정·청이 중기중앙회에 납품대금 조정협의권을 부여하기로 한데 따른 것”이라며 “대·중소기업의 격차가 날로 벌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납품대금 후려치기 문제는 반드시 근절돼야한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위원회를 중심으로 현장 맞춤형 납품대금 조정을 위한 프로세스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며 “대중소기업 납품단가 조정위원회가 납품단가 문제 해소는 물론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협력할 수 있는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대중소기업 납품단가 조정위원회는 서병문 한국주물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이 위원장을, 배조웅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회장이 부위원장을 각각 맡았다. 또 10개 업종별 협동조합 이사장이 위원으로 참여했으며 한국노총, 한국생산성본부, 한국회계사회, 민변 등 4개 전문단체가 공익위원으로 동참했다. <아래 표 참조>

앞으로 위원회는 ▲업종별 거래현황 모니터링 ▲원가 가이드라인 분석 ▲협동조합의 납품대금 조정사례 발굴 ▲중기중앙회에 납품대금 조정협의권 부여를 명시화하는 법률개정 등을 추진한다.

이날 출범식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의장, 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지철호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서병문 위원장은 “계약관계에서 철저히 을의 입장인 중소기업 스스로가 대기업에 납품대금 인상을 요구하는 일은 쉽지 않은 일”이라며 “앞으로 위원회를 통해 적정 납품대금 지급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