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영홈쇼핑, '공적 마스크 판매처' 수혜 톡톡히 누려
공영홈쇼핑, '공적 마스크 판매처' 수혜 톡톡히 누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적 마스크 판매한 18일동안 회원 수 160만↑
대중 인지도 급상승
올해 마이너스 10억 적자 목표, 내년 흑자 원년 기대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공영홈쇼핑이 정부의 코로나19 대책과 관련해 공적 마스크 판매처로 지정되면서 수혜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사진은 지난달 손소독제 제조회사 우신화장품을 방문한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이사. [황복희 기자]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공영홈쇼핑이 정부의 코로나19 대책과 관련해 공적 마스크 판매처로 지정되면서 수혜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사진은 지난 2월 손소독제 제조회사 우신화장품을 방문한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이사. [황복희 기자]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160만명↑’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공영홈쇼핑이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공적(公的) 마스크 판매처'로서 수혜를 톡톡히 누린 것으로 나타났다.

공영홈쇼핑은 최근 정부의 코로나19 대책과 관련해 공적 마스크 판매처로 지정된 것을 계기로 대중 인지도가 눈에 띄게 상승한 것과 함께 이를 입증하듯 마스크 판매기간인 18일만에 회원 수가 무려 160만명이나 늘었다.

공영홈쇼핑 관계자는 “지난 2월17일부터 3월5일까지 마스크 판매방송 23회, 손소독제의 경우 5회를 각각 실시했는데 최근 집계를 내보니 통상 한해 증가하는 회원 수 보다 많은 수의 회원이 늘어나 내부적으로도 놀라고 있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사태 이후 마스크 구매가 국민적인 관심을 모으면서 공적 마스크 판매처로서 공영홈쇼핑의 인지도 또한 크게 상승해 기대이상의 어마어마한 광고효과를 누렸다.

약국과 우체국 외에 홈쇼핑회사로는 공영홈쇼핑이 유일하게 공적 마스크 판매처로 지정이 됐었다.

‘마이너스 10억’

공영홈쇼핑의 올해 당기순손익 달성 목표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다트)에 따르면 지난해 공영홈쇼핑은 매출 1585억원, 영업손실 49억원, 당기순손실 44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예상치못한 수혜(?)를 입은 공영홈쇼핑은 실상은 누적적자가 500억원에 달하는 부실 공공기관이다. 공영홈쇼핑은 이같은 적자규모로 인해 매년 국정감사 때마다 단골로 도마 위에 오른다. 설립한지 7년된 공영홈쇼핑의 적자가 이처럼 불어난 데는 몇가지 원인이 지목된다.

지난 2013년 중소기업과 농어민의 판로지원을 목적으로 설립된 공영홈쇼핑은 국내 홈쇼핑 가운데 중소기업제품 편성비율이 유일하게 100%인 곳이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최대 주주인 홈앤쇼핑의 중소기업제품 편성비율이 80%인 것과 비교해도 수익성 보다는 공공성에 무게중심이 기울어져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이에 홈쇼핑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제품 선정에 있어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때는 중소기업제품이라 하더라도 '메이드 인 코리아'가 아니면 판매를 안한 적도 있었다.  

중소기업 판로지원을 돕는게 목적인 공공기관인 만큼 핵심 수입원인 판매 수수료율(20%) 또한 업계 평균치 보다 9.6%나 낮게 책정돼있다.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개한 TV홈쇼핑 7개사의 평균 판매수수료율은 29.6%다.

같은 중소기업 전문채널인 홈앤쇼핑의 경우 전체 상품의 판매 수수료율은 21.3%이고 이 중 중소기업 제품만 따로 떼어내면 판매수수료율은 19.5%로 비슷하다.

공영홈쇼핑 관계자는 “지난 2018년 6월 최창희 대표이사 취임 이후 적자해소를 위해 여러 가지 노력을 펴고있다”며 “올해 마이너스 10억, 내년에는 흑자 원년의 해로 가는게 목표”라고 말했다.

현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이사는 광고인 출신으로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선거문구인 ‘사람이 먼저다’를 탄생시킨 장본인으로 문 대통령의 경남고 후배다. 마찬가지로 광고인 출신인 손혜원 열린민주당 의원과는 홍익대 시각디자인학과 선후배 사이다.

최 대표는 내년 6월 3년 임기가 만료된다. 전임 이영필 공영홈쇼핑 대표가 2017년 12월 임기를 1년6개월가량 앞두고 주주총회에서 중도해임되면서 이듬해 6월 취임했다. 원래 임기 2년이었으나 최 대표가 취임하면서 3년으로 늘렸다. 문 대통령의 측근인 만큼 취임 당시 ‘낙하산 인사’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