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금리동결, "양적완화 효과 지켜보자"
한은 금리동결, "양적완화 효과 지켜보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금통위 열고 기준금리 0.75%로 동결
한국은행
한국은행

[중소기업투데이 신미경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충격을 완화하고자 정부가 모든 가용자원을 동원해 '돈풀기'를 시도하는 가운데 한국은행은 9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 0.75%로 동결했다.

앞서 금통위는 코로나19가 팬더믹으로 확산되자 지난달 16일 긴급히 임시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인 0.75%로 0.50%p 전격 인하했다. 지난달 26일에는 환매조건부채권(RP) 매입 방식을 통해 무제한 유동성을 공급하는 방안을 내놓기도 했다.

이에 이날 금리동결은 앞서 내놓은 정책효과를 당분간 지켜보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금융투자협회가 채권 관련 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응답자의 89%가 이번 금통위에서 금리를 동결할 것으로 예상했다. 금리인하를 예상한 응답은 11%였다.

추가적인 금리인하 및 유동성 대책을 내놓기 부담스런 상황인데다 금통위원 4명이 임기만료를 앞둔 점도 금리동결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시장에선 보고 있다. 고승범, 신인석, 이일형, 조동철 위원 등 4명이 이달 20일 임기가 만료된다.

한은은 또 이날 금통위에서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특수은행채를 사들이기로 했다.

공개시장운영 단순매매 대상증권에 산업금융채권, 중소기업금융채권, 수출입금융채권, 주택금융공사 주택저당증권(MBS)을 포함하는 내용의 ‘공개시장운영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

공개시장운영은 한은이 금융기관을 상대로 증권을 사고팔아 시중 유동성과 금리수준에 영향을 주는 통화정책 수단이다. 한은이 특수은행채를 사들여 금융기관에 자금을 공급하면 특수은행들은 더 낮은 금리로 채권을 발행할 수 있다.

이와함께 한은은 올해 성장률이 당초 전망한 2.1%를 크게 하회할 것으로 내다보고 경제 불확실성도 높다고 진단했다.

Tag
#한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