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W 등 마스크 제조기업, 생산량 '껑충' 뛴 비결은?
E&W 등 마스크 제조기업, 생산량 '껑충' 뛴 비결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마스크 제조기업 제조공정 개선·기술 전수·금형제작 지원
E&W·에버그린·레스텍·화진산업 등에 전문가 파견
해외지사·법인 통해 확보한 마스크 28만4천개 대구 기증
에버그린 황사 마스크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삼성이 국내 마스크 공급확대를 위해 마스크 제조 중소기업의 생산량 증대를 지원한다.

삼성은 E&W(경기 안성), 에버그린(경기 안양), 레스텍(대전 유성구) 등 3개 마스크 제조기업에 지난 3일부터 자사 제조전문가들을 파견해 해당 기업들이 새로 설비를 추가하지 않고도 단기간에 생산량을 최대한 늘릴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삼성은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경험을 활용해 현장 제조공정 개선과 기술 전수 등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은 신규 설비를 설치해 놓고도 마스크 생산이 가능한 상태로 장비세팅을 하지 못한 일부 기업들의 장비세팅과 공장가동도 지원했다.

또 일부 제조사가 마스크 생산에 필요한 금형 확보에 어려움을 겪자, 직접 금형을 제작해 주었다. 해외에 금형을 발주할 경우 수급에 최소 1개월 이상 소요되나,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삼성전자 정밀금형개발센터에서 7일만에 금형을 제작해 제공했다.

앞서 삼성은 지난 2월 화진산업(전남 장성)에 스마트공장 전문가들을 투입해 마스크 제조라인 레이아웃 최적화, 병목공정 해소 등 설비 효율화를 지원했고 이를 통해 마스크 생산량이 하루 4만개에서 10만개로 늘어났다.

삼성은 또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확보한 마스크 28만개, 고객사로부터 기증받은 5만개를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대구지역에 기부했다.

삼성전자와 삼성물산,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카드, 삼성증권 등 계열사의 해외 지사와 법인을 활용해 캐나다, 콜롬비아, 중국, 홍콩 등에서 마스크 28만4000개를 긴급 확보했다.

미국 등 다른 지역에서도 마스크 확보를 추진하고 있으며, 추가 물량이 확보되는대로 전국재해구호협회가 유통업체를 통해 직접 수입할 수 있도록 연결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중국의 한 반도체 고객사가 직원들을 위해 사용하라고 보내 온 마스크 5만개를 대구의사회에 기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