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百의 '통큰 배려', 어디까지?
현대百의 '통큰 배려', 어디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중소 식음료 매장 수수료 한시 인하,
전문 식당가 관리비 감면 등 지원책 내놔
앞서 15일엔 중기 브랜드 매니저 3천명에게 100만원씩 지급키로
현대그린푸드, 현대리바트, 현대L&C 등 계열사들도 동참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현대백화점의 통큰 배려, 어디까지?

현대백화점이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입점 업체를 위한 지원책을 잇따라 내놓고 있어 업계의 귀감이 되고있다. 현대그린푸드, 현대리바트, 현대L&C 등 현대백화점그룹 계열사들도 중소 협력사와 대리점 등을 대상으로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는 등 그룹차원에서 움직이고 있다.

우선 현대백화점은 중소기업 및 개인사업자가 운영하는 중소 식음료(F&B) 매장의 수수료를 한시적으로 인하하고, 전문 식당가의 관리비를 감면해주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지난 15일 패션·잡화·리빙 부문 중소기업 브랜드 매니저 3000여명에게 ‘코로나19 극복 지원금’ 100만원씩을 지급하기로 한 데 이어 사흘만에 추가 지원책을 내놓았다.

현대백화점(15개점)과 현대아울렛(6개점) 식품관에 입점해 있는 델리·베이커리 등 식음료 매장의 수수료를 3~4월 두 달간 기존 수수료 대비 3~5%p(평균 3.9%p) 인하해준다.

수수료 인하 대상은 전체 식음료 매장(752개) 가운데 대기업·중견기업을 제외한 중소기업 및 개인사업자가 운영하는 716곳이다. 3월과 4월 적자가 예상되는 326개 식음료 매장에 대해선 수수료를 5%p 인하해주고, 적자 상황이 아닌 나머지 390개 식음료 매장은 수수료를 3%p 낮춰준다.

이에 따라 중소 식음료 매장 한 곳당 한 달 평균 100만원씩 두 달간 약 200만원 가량의 수수료 부담을 덜게 된다. 회사측은 익월 협력사에 지급하는 납품대금에서 공제하는 방식으로 수수료 인하 혜택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식당가에 입점한 전체 매장(361개) 가운데 중소·중견기업 및 개인사업자가 운영하는 279곳을 대상으로 3~4월 두 달간 관리비를 50% 감면해준다.

백화점 식당가에 입점한 매장은 임차 형태로 계약을 하기 때문에 면적에 따라 매월 수도광열비, 공용시설 사용료 등을 관리비로 내고 있다. 관리비 감면으로 이들 식당가 매장은 3월과 4월 각 200여만원씩 총 400여만원의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식음료 매장은 중소기업이 여러 개의 점포를 동시에 운영하는 경우가 많아 일정한 금액을 동일하게 지원해 주는 것 보다는 수수료 인하나 관리비 감면이 보다 더 현실적이고 실질적인 지원책이라고 판단했다”며 “이번 지원방안으로 이들 중소 식음료 매장과 전문 식당가에 두 달간 약 26억원의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백화점을 제외한 나머지 현대백화점그룹 계열사들도 코로나19 장기화로 매출이 감소한 중소 협력사와 대리점 등을 대상으로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했다.

현대그린푸드는 초·중·고등학교 개학 연기로 인해 매출이 감소한 중소 식자재 납품업체의 식재료를 7억5000만원 규모로 매입한다. 또 단체급식에 사용되는 상추·주키니호박·가시오이·사과 등 네 가지 품목을 전량 대구·경북지역에서 출하된 상품으로 납품받기로 했다. 매입 규모는 40톤 규모다.

현대리바트도 코로나19로 매장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리점에 임차료를 일부 지원한다. 1억5000만원 규모로 전국 300여 대리점 가운데 매출이 좋지 않은 곳을 선정해 3~4월 두 달치 임차료를 지원해준다. 지원 금액은 대리점의 피해 규모와 매장 크기, 지역에 따라 다르며, 최소 30만원에서 최대 250만원까지 지원된다.

이밖에 현대L&C도 대구·경북지역 인테리어 제휴점(홈스타일Q)을 대상으로 이달부터 오는 5월까지 3개월간 임차료 지원 명목으로 월 100만원씩 지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