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이재갑 장관 ''최저임금에 사회적 수용도 반영되도록''
[현장]이재갑 장관 ''최저임금에 사회적 수용도 반영되도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서 간담회
이 장관, 코로나19 관련 中企 지원방안 논의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왼쪽)이 5일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코로나19로 인한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을 듣고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5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오는 4월말부터 시작되는 2021년도 최저임금심의시 "여러가지 경제상황과 고용상황을 보고 (기업의 지불여력 등) 사회적 수용도가 반영될 수 있도록 의견을 개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중소기업계와의 간담회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을 듣고 여러가지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코로나19 사태로 특히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중기중앙회는 지난 4일 박원순 서울시장과의 간담회를 급하게 마련한데 이어 이날 이 장관을 초청해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코로나19로 경제활동 자체가 위축돼 업종불문 중소기업의 피해가 매우 크고, 이로 인한 피해가 고스란히 근로자에게 갈 수 있어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적극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중소기업계는 ▲고용유지지원금 한도 확대 ▲특별연장근로 신청에 대한 적극적 인가 ▲특별고용위기업종 지정 확대 등을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김문식 주유소운영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오는 4월말부터 시작되는 2021년도 최저임금 심의시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기업의 지불능력 감소와 경제상황을 고려해주길 바란다''고 건의했다. 이에 대해 이 장관은 ''최저임금심의위원회에서 결정할 문제지만 여러가지 경제상황과 고용상황을 보고 사회적 수용도가 반영될 수 있도록 결정해달라고 의견을 개진하겠다''고 답했다.

5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이재갑 장관 초청 긴급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5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이재갑 장관(왼쪽에서 네번째) 초청 코로나19 관련 긴급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