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가스·E1 LPG수입사, 3월 가격동결 결정
SK가스·E1 LPG수입사, 3월 가격동결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유가 하락에도 불구, 지난달 미반영분 남아
코로나19 등 여파 4월엔 가격하락 가능성 높아
최근 LPG유통구조를 단순화하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소형저장탱크. [황무선 기자]
최근 LPG유통구조를 단순화하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소형저장탱크. [황무선 기자]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국제LPG가격이 내렸지만 지난달 가격 미반영분이 남아 3월 국내 LPG가격이 동결됐다. 코로나19의 영향도 컸다. 하지만 세계적 경기침체와 코로나19의 세계적인 유행으로 4월엔 가격 하락이 유력할 것이란 전망이다.

다음 달 국내 LPG가격이 동결됐다. 코로나19의 세계적인 유행으로 수요가 감소하며 국제유가가 크게 떨어졌지만 지난겨울 유가상승분을 반영하지 못 때문이다. 또 국내 전염병 확산으로 인해  위축된 경기와 소비자부담을 경감하는 차원에서 가격동결이 결정됐다.

국내 수입사중 SK가스가 가장 먼저 3월 국내 LPG가격을 동결키로 결정한데 이어,  E1도 가격동결을 결정했다. GS칼텍스, S-OIL 등 나머지 정유사들도 가격을 동결할 것이 유력해 보인다.

SK가스(대표 최창원, 윤병석)와 E1은 3월 국내 LPG가격을 동결한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SK가스와 거래하는 산업체, 충전소 등 주요 거래처는 가정 및 상업용 프로판 가격이 2월과 같은 959.36원, LPG벌크로리 등을 통해 공급하는 산업체용은 1,059.36원을 그대로 유지하게 됐다.

택시 등 LPG자동차용 부탄을 판매하는 자동차 충전소에 공급되는 가격도 kg당 1,350.96원으로 동결돼 충전, 판매 등 LPG유통업체들도 이변이 없는 한 현 가격을 그대로 유지 할 것으로 보인다.

E1의 공급가격 역시 이달과 같은 수준을 유지된다.

소비자들이 취사와 난방으로 사용하는 프로판의 경우 kg당 960.8원, 산업체에서 연료 등으로 공급되는 프로판은 967.4원, 자동차 연료로 사용되는 부탄은 1,352.96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