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뚫은 코로나, 중기중앙회 '비상'
여의도 뚫은 코로나, 중기중앙회 '비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비상방역 체계 가동
국회에 이어 27일 동여의도에 확진자 발생
이날 저녁 바로 옆 수출입은행 본점 직원도 확진 통보
여의도 중기중앙회 전경
여의도 중기중앙회 전경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서울 여의도에 신종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중소기업중앙회도 비상 방역체계에 들어갔다.

지난주 국회에 이어 27일 동여의도에서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중기중앙회는 이날 오후7시부터 전체 건물에 대한 방역소독을 진행했다.

또 중앙회 직원들은 28일 오전근무만 하며 낮12시 이후 주말까지 방역작업을 추가로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오는 3월26일까지 매주 목요일마다 오후7시에 정기적인 방역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에 중앙회 건물 2층에 위치한 기자실과 8층 중소벤처기업부 취재지원실은 28일부터 3월6일까지 다음주 내내 임시 휴관한다.

바이러스 감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중기중앙회와 중기부의 상호 협의에 따른 긴급 조치라고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설명했다.

한편 27일 저녁 중앙회 바로 옆 한국수출입은행(이하 수은)에서도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에 수은은 본점 전체가 문을 닫았다.

이날 오후7시30분 수은 본점 직원1명이 확진통보를 받음에 따라 수은은 긴급히 건물 전체를 폐쇄한후 방역작업을 실시했다. 또 위기상황대책본부를 가동해 800여명의 본점 직원들에게 28일 재택근무를 시달했다. 자금이체, 시설 등 일부 필수인력에 한해 보호장구 착용후 업무처리를 한다. 각 지점들은 정상 근무한다.

주말 이후에는 수은 본점 근무를 재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