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 ‘분진방폭’ 인증도 앞으로는 국내서 손쉽게~
[포커스] ‘분진방폭’ 인증도 앞으로는 국내서 손쉽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안전공사, 아시아 최초 인증서비스 권한 획득
국제방폭인증기구 최종 승인, UL 등 이어 10번째
한국가스안전공사 본사 전경
한국가스안전공사 본사 전경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방폭분야에서도 가장 까다롭기로 이름 난 분진방폭분야 인증 역시 앞으로 국내 기관을 통해 보다 쉽게 인증을 취득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한국가스안전공사가 국제기구를 통해 방폭기기 유지보수기업을 대상으로 한 분진방폭분야 인증 승인기관으로 지정받았기 때문이다.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직무대행 김종범)는 21일 분진방폭분야 인증 권한을 국제방폭인증기구(IECEx Scheme)로부터 최종 승인받았다고 최근 밝혔다. 이는 아시아지역에서는 최초로 가스 및 분진 위험 시설의 안전성 향상에 기여하고자 다방면으로 노력해 온 결과라는 설명이다.

국제방폭 유지보수기업인증(IECEx Service Facility Scheme)은 가스 및 분진 위험시설 등에 사용되는 방폭기기의 유지 및 보수를 담당하는 업체의 기술능력을 평가하는 국제방폭 인증제도를 말한다. 현재는 전 세계적으로 16개 기관만이 방폭분야 유지보수기업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중 분진방폭분야 인증의 경우 미국 UL(Underwriters Laboratories), 영국 바세파(SGS BASEEFA) 등 가스안전공사를 포함해 10개 기관만이 가능한 상태다.

공사는 지난 2012년 국제방폭 유지보수기업 인증기관으로 지정받은데 이어 분진방폭분야까지 인증범위 확대하게 됨으로써 앞으로는 산업 전 분야에 대해 방폭기기 유지보수기업인증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졌다는 설명이다.

국내에서는 각종 산업현장에서의 사고방지를 위해 방폭기기의 안전한 유지관리를 위한 관리자 자격, 점검·등급·유형 방법 등을 자세하게 규정한 KGS CODE GC103(방폭전기기기의 점검 및 유지관리에 관한 기준)가 2018년 제정됐다. 이후 공사는 방폭기기 안전기준 강화에 대비해 지난해부터 선제적으로 인증 범위 추가를 준비 왔으며 아시아 지역에서는 최초로 분진방폭분야 인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허영택 기술이사는 “분진방폭분야 인증 범위 추가로 산업 전 분야의 방폭기기에 대해 고도화된 안전성 확보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됐다”며 “인증기업의 유지보수를 통해 안전사고 예방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