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롯데쇼핑, 몸집 줄인다···200여개 점포 구조조정
[포커스]롯데쇼핑, 몸집 줄인다···200여개 점포 구조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운영전략은 '다운사이징'
백화점,마트,슈퍼 등 비효율 점포 30%↓
총 700여개 중 200여개 점포 정리
오프라인 유통업계 구조조정 신호탄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오프라인 유통업계의 분위기가 심상찮다. 온라인 시장의 점령속도가 워낙 빠르다보니 서둘러 대응을 하고있긴 하나, 지난번 사드사태에 이어 이번 신종코로나에 이르기까지 예기치못한 변수까지 더해져 업계 1위인 롯데를 시작으로 급기야 구조조정에 착수하기에 이르렀다. 구조조정 또한 때가 있기에 롯데가 올들어 비효율 점포를 정리하는 것을 시작으로 오프라인 유통업계의 구조조정이 화두가 될 전망이다.              

롯데쇼핑은 백화점, 마트, 슈퍼, 롭스 등 총 700여개 점포 중 약 30%에 달하는 200여개 비효율 점포를 정리한다. 롯데쇼핑은 13일 이같은 내용의 ‘2020년 운영 전략’과 함께 체질개선을 시도하는 ‘미래 사업 청사진’을 발표했다.

롯데쇼핑은 지난해 12월 단행한 조직개편을 통해 기존 ‘사업부제’를 1인 CEO 체제 하의 통합법인(HQ) 구조로 전환함으로써 신속한 의사결정과 실행력을 확보했다. 과거에는 법인 내 각 사업부가 개별 대표체제로 운영되면서 독립적 의사결정을 하다보니 회사의 자원을 법인전체의 성과를 위해 효율적으로 활용하지 못했다. 올해부터는 새롭게 신설한 HQ가 통합적 의사결정을 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고, 각 사업부는 ‘상품개발 및 영업활동에 집중’하는 형태로 운영된다.

‘2020년 운영전략’의 핵심은 강도높은 다운사이징을 통해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고 수익성을 개선하는 일이다.

이를 위해 롯데쇼핑은 백화점, 마트, 슈퍼, 롭스 등 총 700여개 점포 중 약 30%에 달하는 200여개 비효율 점포를 정리할 예정이다. 자산을 효율적으로 경량화하고 영업손실 규모를 축소, 재무건전성과 기업가치를 높이는 것이 목적이다.

이같은 운영전략과 함께 롯데쇼핑이 가진 핵심역량인 ‘공간, MD, 데이터’를 활용해 체질개선을 진행하는 미래사업 운영방향도 제시했다.

넓은 매장공간(총 100만평), 지난 40여년간 축적된 MD 노하우, 방대한 고객데이터(3900만명)를 다각도로 활용, 기존의 ‘유통회사’ 에서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서비스회사’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또 롯데쇼핑은 총 100만평의 오프라인 공간을 리셋하고 업태의 경계를 넘나드는 매장 개편으로 사업부간 시너지를 창출할 계획이다.

경쟁력이 낮은 중소형 백화점의 식품매장은 신선식품 경쟁력을 갖춘 슈퍼로 대체한다. 마트의 패션존은 다양한 브랜드에 대한 구매력을 갖고 있는 백화점 패션 바이어가 기획 진행하는 등 기존 매장운영 개념에서 벗어나 공간의 융합을 구현할 예정이다.

아울러 국내 유통사 중 최대 규모인 3900만 고객 데이터를 활용해 모든 고객·상품·행동 정보를 통합, 분석하고 오프라인과 이커머스의 강점을 결합, 고객 개개인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고객을 가장 잘 이해하는 서비스 회사’라는 긍정적 이미지를 확고히 하는 동시에 국내 시장의 ‘게임 체인저’로 전환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다.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이사는 “근본적인 문제점을 해결하고 최대한 빠른 시간내에 가시적인 성과를 내는 것이 롯데쇼핑의 최우선 과제”라며 “고객, 직원, 주주들의 공감을 얻는 좋은 회사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