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우산 대출이자율 0.5%p 한시적 인하
노란우산 대출이자율 0.5%p 한시적 인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코로나 사태 안정시까지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신종코로나 사태로 인한 중국 관광객 감소와 국내 소비축소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소상공인의 경영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13일부터 코로나사태 안정시까지 한시적으로 노란우산의 대출이자율을 3.4%에서 2.9%로 0.5%p인하한다고 12일 밝혔다.

중기중앙회는 이번 대출이율 인하로 기존 대출자 약 11만명과 신규 대출자 등의 이자부담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앙회는 지난해 7월 ‘서민경제 살리기’의 하나로 노란우산 대출이자율을 3.7%에서 3.4%로 인하한 바 있다.

노란우산은 폐업·사망·노령 등에 따른 생계위험으로부터 소상공인의 사업재기 및 생활안정을 유도하기 위해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 2007년 9월 도입했다. 올해 2월 현재 누적 가입수 164만명, 누적 부금액은 14조8조원이며 현재까지 약 31만명의 가입자가 2조2100억원의 공제금을 수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