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사태] 서울시, 신종 코로나 방지위해 격리시설 운영
[우한사태] 서울시, 신종 코로나 방지위해 격리시설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약자·장애인 등 취약계층 우선 조치
‘서울시 인재개발원’ 일부 활용 방침
상황 ‘심각’ 시 추가 격리시설 마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자가격리시설로 사용될 서울시 인재개발원 전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자가격리시설로 사용될 서울시 인재개발원 전경.

[중소기업투데이 조재강 기자] 서울시는 오는 8일부터 자가격리자 중 ‘시설 보호’가 필요한 취약계층을 선별(개인별 신청 필요)해 서울시 인재개발원내 생활관에 입소시키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세가 현재 확산추세로서 2,3차 접촉이 늘어남에 따라 향후 자가격리자수 증가가 예상된다.

이에 서울시는 ‘자가격리자 중에서’ 혼자서 거동이 불편하거나, 보호자가 없는 경우 또는 가족간 전염 우려가 있는 자 등에 대하여 시설격리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시 산하 교육시설 1개소를 우선 활용하기로 하고 상황에 따라 추가시설을 마련해 특별관리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2월8일부터 서울시 인재개발원(서초구 우면동 소재)내 숙소 30실(1인1실 기준)을 격리시설로 활용한다. 여기서 최대 14일간 증상이 없을 경우 귀가조치하고 이상 있을 시 병원 이송‧격리조치 할 예정이다.

또 1차 격리시설의 수용능력이 초과(80% 이상)하거나 상황이 ‘심각’단계로 접어들 경우, 2단계 대체시설을 추가로 가동할 예정이다.

격리시설로 제공되는 시설에서는 의사‧간호사 등 전문 의료인력을 상주시키고 일반인과 격리자간 동선을 완전 차단해 감염 확산을 원천적으로 막는 한편, 24시간 모니터링을 실시해 사태확산에 만전을 기하게 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위해 시내 공공장소 마스크 보급 및 방역, 대규모 행사 취소·연기 등 여러 선제 조치들을 취하고 있다”라며 “이번에 자체적인 격리시설 운영함으로써 시가 보유한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감염확산이 조기 종식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