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사태]후베이성 외 중국 14개 도시 봉쇄···2단계 대응조치
[우한사태]후베이성 외 중국 14개 도시 봉쇄···2단계 대응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신종 코로나 발원지인 우한(武漢)을 비롯한 후베이(湖北)성 외에 중국 14개 성·시가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봉쇄 조치에 나섰다고 관영 중국망(中國網)이 7일 보도했다.

중국망이 자체적으로 집계한 통계에 따르면, 후베이 외에 원저우(溫州)를 비롯해 항저우(杭州), 랴오닝(遼寧), 난징(南京), 닝보(寧波), 하얼빈(哈爾濱), 푸저우(福州), 쉬저우(徐州), 허페이(合肥), 난창(南昌), 스자좡(石家莊), 산둥(山東), 광둥(廣東), 주마뎬(駐馬店) 등 14개 지역이 봉쇄 또는 봉쇄에 준하는 관리조치에 들어 갔다.

앞서 지난 1일 원저우시가 도시 전역의 폐쇄적 관리를 가장 먼저 발표한 데 이어 우한식 폐쇄 조치가 중국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