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산림자원개발 민간투자, 올해는 47억 지원
해외산림자원개발 민간투자, 올해는 47억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지난해까지 18개국 34개 기업 정책자금 융자
3월6일까지 신청, 탄소배출권 바이오에너지 등 대상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해외산림자원개발사업을 위해 국내 기업들에게 올해 47억원의 융자금이 지원된다.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해외 산림자원 개발사업 투자 지원 및 산림자원 개발에 47억원 규모의 정책 자금을 융자 지원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대상 사업은 산업 및 탄소배출권 조림, 바이오 에너지 조림, 임산물 가공시설, 해외 조림지 매수 등으로 희망자는 오는 3월 6일까지 한국임업진흥원 목재산업 글로벌사업본부(02-6393-2712)로 접수하면 된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연이율 1.5%의 저리로 지원 대상 사업비의 60~100%를 지원받을 수 있다. 융자 기간은 2~25년 거치 3년 균등 상환조건이다. 하지만 산림청은 사업별로 세부조건이 달라 사전 확인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산림청은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해외 목재 공급원 확보와 기후변화에 대응한 해외산림자원개발사업 투자 지원을 목적으로 지난해까지 18개국에 진출한 34개 기업에 정책 자금을 융자 지원한 바 있다.

지원 대상자는 해외산림자원개발 사업 계획 신고가 수리된 자로 융자 신청서와 사업 계획서 등 관련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최종 결정은 제출된 서류를 바탕으로 산림청 융자심의회에서 대상자와 지원액을 결정하게 된다.

특히, 올해는 기업의 초기 부담을 줄이기 위해 임산물 가공시설 및 해외 조림지 매수사업의 경우 사후 융자에서 사전 융자로 지원 시기를 변경 운영된다. 신청서와 작성요령 등은 산림청 공식 누리집(www.forest.go.kr)에 게시된 공고문 또는 한국임업진흥원 해외산림정보서비스 공식 누리집 참고하면 된다.

산림청 고기연 국제산림협력관은 “최근 해외산림자원 개발이 침체하고 있는 상황이다”며 “정부는 해외산림투자 활성화를 위한 융자 제도 개선 및 신규 사업모델 개발 등 관련 지원정책을 꾸준히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