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얇은 지갑 걱정마시고, 전통시장서 장바구니 풍성하게”
“얇은 지갑 걱정마시고, 전통시장서 장바구니 풍성하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정]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
설 명절 앞둔 대전중앙시장활성화구역 찾아
장보기 행사 갖고 물품은 용운복지관에 기부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이 전통시장에서 떡을 구입하고 온누리상품권으로 결제를 하고 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이 전통시장에서 떡을 구입하고 온누리상품권으로 결제를 하고 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중소기업투데이 박진형 기자] “차례상 얇은 지갑때문에 걱정하지 마세요. 장바구니를 풍성하게 채워 줄 전통시장을 찾아주세요.”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은 20일 대전중앙시장활성화구역을 찾아 시장상인들과 오찬을 하며, 전통시장 설 명절 경기상황을 둘러봤다.

이어 조 이사장은 전통시장을 돌며 명절 물가 점검과 함께 표고버섯, 돼지고기, 떡국 떡 등을 구매했으며, 구입물품은 대전 용운복지관에 기부해 지역 소외계층의 명절맞이에 활용될 예정이다.

조 이사장은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간 가격비교조사에서도 전통시장이 25% 가량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실제 품질도 좋고 가격도 많이 저렴해 고객 입장에서 적극적으로 알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전통시장 상인들도 고객 신뢰 회복에 지속적으로 힘써주길 바란다”면서 “공단 역시 방문객으로 활기찬 전통시장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지난 16일 전통시장과 대형마트를 대상으로 설 제수용품 27개 품목에 대한 가격비교조사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올해 설 차례상을 차리는데 드는 비용은 4인 기준으로 전통시장이 평균 22만5680원이고, 대형마트는 평균 29만9669원으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7만3989원(24.7%) 가량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