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귀향을 못한다면, 서울서 즐겨보자
설 귀향을 못한다면, 서울서 즐겨보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돈의문, 운현궁, 남산 등 10곳서 설 잔치 열려
전통놀이 체험 비롯해 음악극, 소리극, 전시회 등 마련
지난해 운현궁에서 열린 설날 큰잔치 민속놀이마당 모습 [서울시]
지난해 운현궁에서 열린 설날 큰잔치 민속놀이마당 모습 [서울시]

[중소기업투데이 박진형 기자] 서울시가 짧은 설 연휴를 맞아 귀경을 못한 서울시민과 역 귀성객을 위한 체험, 공연, 전시 등 다채로운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서울시는 민족 대명절 설을 맞아 서울시내 문화시설에서 설날 세시풍속과 전통놀이를 체험할 수 있는 ‘돈의문 설맞이 한마당’, ‘운현궁 설날 큰잔치’ 등 특별행사가 열린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돈의문박물관마을에서는 24일~27일 ‘돈의문 설맞이 대잔치’가 진행된다. 국악, 마술 등 공연부터 떡국 먹기, 떡메치기, ‘쥐’ 그림 페이스페인팅, 투호·팽이·제기차기 등 민속놀이까지 다양한 공연·놀이·체험을 만날 수 있다.

왕실 문화의 전당이라 불리며, 다양한 전통문화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는 운현궁에서도 24일~27일 ‘설날 큰잔치’가 열린다. 고즈넉한 궁에서 전통공연과 활쏘기, 윷놀이 등 민속놀이, 새해 행운부적 찍기 등이 진행된다.

남산골한옥마을 설 축제 ‘모두의 설’은 24일~26일 펼쳐지며 십이지 탈놀이, 길놀이와 차례상 해설, 설맞이 특별공연 등이 열린다.

서울을 대표하는 박물관의 마당과 로비 등에서도 설맞이 행사가 진행된다.

26일에는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설맞이 한마당’, 한성백제박물관에는 ‘설날 박물관 큰잔치’이 열려 전통놀이를 즐기고, 전시실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온 가족이 함께 관람하기 좋은 공연도 마련됐다.

세종문화회관에서는 내달 2일까지 쉽게 읽는 셰익스피어 시리즈 가족음악극 ‘템페스트’가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 관람객을 기다린다. 셰익스피어의 명작을 연극적 상상력, 아름다운 음악, 다채로운 안무로 재구성해 다양한 볼거리를 선사할 것이다.

서울남산국악당에서는 26일, 설날 특집공연으로 경기소리프로젝트그룹 나비 ‘전집(全集)’이 무대에 오른다. 국가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이수자로 구성된 나비와 개성 넘치는 이희문 소리꾼이 함께 하는 공연으로, 70~80년대 경기민요를 분석하고 연구해 우리소리의 깊은 맛을 선보인다.

22일~31일 ‘서울돈화문국악당’에서는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심청가의 이수자인 ‘오단해’가 각자의 청춘을 살아가는 동시대인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모놀로그 소리극 ‘오단해의 탐하다’가 감동의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친구·연인·가족과 함께 미술관을 방문하는 것도 추천한다.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에서는 ‘고향’을 주제로 한 중동·아랍 문화권 작품 전시 ‘고향 gohyang:home’을 관람할 수 있으며,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어린이갤러리에는 어린이들에게 현대미술을 쉽고 재미있게 보여주는 ‘사각 생각 삼각’ 전시가 운영되고 있다.

이 외에 서울에서 만날 수 있는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의 일정은 서울문화포털(culture.seoul.go.kr) 또는 서울시 문화본부 SNS(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트위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프로그램별 자세한 사항은 각 행사·시설 홈페이지에서 확인하거나, 120 다산콜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김경탁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이번 설 연휴, 서울에 머무르는 시민 여러분들이 가족과 함께 서울시내에서 다양한 문화예술을 즐기며, 행복한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며, “각 프로그램마다 일정, 입장료 등이 다른 만큼 서울문화포털이나 120 다산콜센터를 통해 미리 정보를 확인하고 방문하시기를 권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