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원 기업은행장, 첫 공식회의서 '소통' 강조
윤종원 기업은행장, 첫 공식회의서 '소통' 강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은행연합회 뱅커스클럽에서 새해 첫 ‘경영현안점검회의’
격의없는 소통 통한 조직문화의 혁신 강조
'경영혁신' 등을 위한 TF팀 신설 주문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13일 서울 삼청동 소재 금융연수원에 마련된 임시 집무실에서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13일 서울 삼청동 소재 금융연수원에 마련된 임시 집무실에서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노조의 저지로 출근을 못한채 임시 집무실에서 업무를 보고있는 윤종원 신임 기업은행장이 전 임원이 참석한 가운데 취임 후 첫 공식회의를 가졌다.

윤 행장은 지난 13일 서울 명동에 있는 은행연합회 뱅커스클럽에서 새해 첫 ‘경영현안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주요 경영상황 및 경제현안을 논의했다.

윤 행장은 이날 회의에서 특히 직원들과 격의없는 소통을 통한 조직문화의 혁신을 강조했다고 기업은행측은 밝혔다.  제도개혁을 통한 ‘혁신금융’과 ‘경영혁신’ 등을 위한 ‘혁신 추진 태스크포스(TF)’ 신설을 주문했다고 덧붙였다.

윤 행장은 또 미-이란 갈등 등 국제 경제상황이 국내 경제와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 시행에 따른 시장상황 등을 점검하고, 고위험 금융상품에 대한 불완전 판매 방지 대책 등도 논의했다.

경영현안점검회의는 매달 2차례 은행장 주재로 전 임원들이 모여 국내외 경제 및 금융시장 동향, 주요 경영상황 등을 점검하고 논의하는 정례회의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이번 회의 주재는 안정적인 조직 운영에 대한 은행장의 의지”라며 “현재 사업그룹별로 업무 현황과 계획 등을 보고받고, 경영계획을 구상하는 등 정상 업무를 수행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