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公, LNG벙커링선박으로 해양 연료시장 선도
가스公, LNG벙커링선박으로 해양 연료시장 선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전용 LNG수송선 'SM JEJU LNG 2호' 명명식 개최
10일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국적 LNG 29호선 ‘SM JEJU LNG 2호’에 대한 명명식에서 주요 내빈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0일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국적 LNG 29호선 ‘SM JEJU LNG 2호’에 대한 명명식에서 주요 내빈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조재강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지난 10일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국적 LNG 29호선 ‘SM JEJU LNG 2호’에 대한 명명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유정열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 우오현 SM그룹 회장, 남준우 삼성중공업 대표이사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국적 29호선 ‘SM JEJU LNG 2호’는 지난 2017년 가스공사가 20년간 제주지역에 연간 최대 55만톤의 LNG를 공급하기 위해 발주한 LNG 수송선 2척 중 1척으로, 삼성중공업이 건조하고 대한해운이 운영할 예정이다.

지난해 9월부터 운항 중인 SM JEJU LNG 1호선과 이번 2호선은 통영기지와 제주기지를 오가는 7500㎥급 소형 LNG수송선으로 가스공사와 조선 3사가 순수 국내 기술력으로 개발한 한국형 LNG 화물창 KC-1을 적용했다.

특히 2호선은 선박 연료용 LNG공급설비를 탑재한 ‘LNG벙커링 겸용 선박’으로 향후 가스공사가 전략적으로 추진하는 LNG벙커링사업에 앞장서게 된다.

유정열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축사를 통해 “주변국보다 한 발 빠른 LNG벙커링 인프라 구축을 통해 해외 LNG추진선의 국내입항을 촉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선제적인 LNG 벙커링 인프라 투자를 통해 한국이 동북아 LNG벙커링 허브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채희봉 사장은 “가스공사는 천연가스 수급 안정과 국내 조선해운산업 발전을 함께 이루고자 지난 20여 년간 LNG 국적선 사업을 적극 추진해왔다”라며 “LNG벙커링선박인 제주 2호선은 앞으로 IMO(국제해사기구) 2020년 환경 규제 속에서 새로운 연료시장을 개척해 나가는 첨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IMO 2020은 174개국을 회원으로 둔 국제해사기구가 2020년 1월1일부터 선박연료유의 황 함유량 상한선을 3.5%에서 0.5%로 대폭 강화하는 규제다. 선박들은 스크러버(배기가스 정화 장치)나 액화천연가스(LNG) 추진 장치를 달거나 저유황유로 연료를 바꿔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