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이란의 공격 관련 석유·가스 긴급 상황 점검
산업부, 이란의 공격 관련 석유·가스 긴급 상황 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체위기평가회의 가동
유가·유조선현황 등 실시간 모니터링 강화

[중소기업투데이 조재강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이란의 이라크 미군기지 공격(8일) 관련, 8일 오전 ‘자체위기평가회의’(에너지자원실장 주재), 17시 정유업계 등과 ‘석유·가스 긴급 상황점검 회의’(차관 주재)를 잇따라 개최해 석유·가스 시장 동향을 재차 긴급 점검했다.

이란 혁명수비대 사령관 사망(3일) 직후 점검회의를 개최(6일 에너지자원실장 주재)한데 이어, 미-이란간 군사적 긴장이 더욱 고조되는 엄중한 상황이 지속됨에 따라 추가 회의를 긴급 개최한 것이다.

우리 정유업계 및 한국가스공사는 현재까지 중동 지역에서 우리나라로 들어오는 원유·LNG 운송에 차질은 없으나, 중동정세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8일 11시 기준, 중동을 오가는 유조선 35척, LNG선 10척 모두 정상 운항 중이며, 현재로선 특이 동향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제유가는 이란의 이라크 미군기지 공격 직후 상승하고 있으며 향후 불확실성이 더욱 커질 가능성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8일 11시(우리시간) 기준, WTI는 64.45달러/배럴로 전일 대비 1.18달러/배럴(1.87%) 상승했다. Brent는 70.28달러/배럴로 전일 대비 1.37달러/배럴(1.99%) 올랐다.

국내 휘발유·경유 가격(전국 주유소 평균)은 7일 기준 1,565.06원·1,396.28원/ℓ로, 아직 중동 리스크가 반영되고 있지는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전일(6일) 대비 휘발유는 1.74원(0.11%), 경유는 1.31원(0.09%) 상승했다.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우리나라 원유·LNG 수입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중동지역에서 엄중한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라며 “정부와 유관기관, 관련 업계는 합동 총력 대응태세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