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E&S, ‘글로벌 LNG 메이저 도약 원년’ 선언
SK E&S, ‘글로벌 LNG 메이저 도약 원년’ 선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정준 사장, “가시적 성과 만들 때”
친환경E기업 추구·지역사회와 상생
유정준 SK E&S 사장.
유정준 SK E&S 사장.

[중소기업투데이 조재강 기자] SK그룹의 에너지기업인 SK E&S(사장 유정준)가 올해를 글로벌 LNG 메이저로 도약하는 원년으로 삼는다.

유정준 사장은 지난 2일 신년사를 통해 천연가스가 사실상 글로벌 에너지 패러다임을 주도하고 있다며 ▲해외 LNG 수요개발 ▲친환경 에너지 포트폴리오 확대 ▲Social Value 기반 비즈니스 모델 추가 발굴 등을 올해 중점 추진과제로 제시했다.

유 사장은 “향후 2~3년은 우리가 추진 중인 비즈니스 모델 혁신의 성패를 좌우할 수 있는 중요한 시기이며 2020년은 그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LNG 공급처를 다변화하고, 이와 연계된 LNG 수요 규모도 확대해 보다 안정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올해부터 북미에서 도입될 LNG 수요처를 국내뿐 아니라 중남미·중국 등으로 확장하는 한편 해외 터미널 확보에도 적극 나서 글로벌 사업의 가시적인 성과를 만들어 내야한다”고 강조했다.

유 사장은 또 “SK그룹을 대표하는 친환경에너지기업으로서 태양광과 풍력 그리고 새로운 기술개발을 통해 친환경에너지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겠다”며 “그 과정에서 지역사회의 Pain Point 해소를 통해 DBL(Double Bottom Line) 관점의 비즈니스 모델 혁신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지난해 출범한 ‘로컬라이즈 군산’ 프로젝트의 추진 경험을 바탕으로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향후 대상지역도 확대해 이해관계자의 행복 추구를 확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유 사장은 지난해를 돌아보며 “2019년은 LNG 수송선 건조까지 마치며 국내 민간기업 최초로 천연가스 개발(업스트림)-운송(미드스트림)-공급(다운스트림)을 포괄하는 ‘LNG 밸류체인’을 완성한 뜻 깊은 한 해였다”라며 “경쟁력 있는 천연가스를 확보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춤으로써 향후 국가 에너지 안보에도 기여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게 됐다”고 자평했다.

특히 유 사장은 “SK E&S 구성원들에게 내재돼 있는 ‘도전’과 ‘Share & Share’ 정신을 바탕으로, 회사의 성장뿐만 아니라 우리를 둘러싼 이해관계자들의 행복도 함께 키울 수 있는 한 해를 만들자”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