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리, 시무식 통해 100년 기업 비전 선포
삼천리, 시무식 통해 100년 기업 비전 선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 함께 행복 이루는 한 해 만들자’ 의지 다짐
삼천리 한준호 회장이 2020년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전하고 있다.
삼천리 한준호 회장이 2020년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전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종합에너지기업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100년 기업을 향한 새로운 도약의 한해를 만듭시다!”

종합에너지그룹 삼천리가 2일 경기도 오산시 기술연구소에서 2020년 시무식을 갖고,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능동적인 자세로 새로운 미래를 열어갈 것을 다짐했다. 특히 내실과 전문성을 기반으로 100년 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미래산업 발굴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삼천리 한준호 회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다 함께 행복을’ 이루는 한 해를 만드는 데 모두 최선을 다하자”며 사업의 전문성과 미래경영, 나눔과 상생을 통한 행복경영에 대해 역설했다.

한 회장은 구체적 실천방안으로 ▲각 관계사마다 내실을 다지고 사업 전문성을 기르며 주체적으로 성과를 창출하는 자율경영 ▲미래사업 발굴과 인재육성을 통해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선제적으로 대비하는 미래경영 ▲구성원이 즐겁고 안전한 일터를 만들며 모든 이해관계자와의 나눔상생도 살천하는 행복경영 등을 제시했다.

아울러 “2020년에도 경영여건은 여전히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지만 올해는 삼천리가 창립 65주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해“라며 ”경자년 흰쥐의 해에는 진취적인 도전정신과 열정을 발휘해 미래성장의 발판을 마련해야 한다. 100년 기업을 위해 새로운 도약을 이루는 한 해를 만들자.”고 말했다.

삼천리는 2일 경기도 오산 기술연구소에서 2020년 시무식을 갖고, 다 함께 행복을 이루는 종합에너지기업으로 2020년을 100년 기업을 향한 초석을 다지는 한 해로 만들자고 다짐했다.
삼천리는 2일 경기도 오산 기술연구소에서 2020년 시무식을 갖고, 다 함께 행복을 이루는 종합에너지기업으로 2020년을 100년 기업을 향한 초석을 다지는 한 해로 만들자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