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호텔, 호텔업계 최초 '여가친화기업' 선정
롯데호텔, 호텔업계 최초 '여가친화기업'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문체부 주최 ‘2019년 여가친화기업 인증식’에서
문체부 장관상 수상
총 48개 기업 선정
10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2019년 여가친화기업 인증식’에서 롯데호텔이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백승훈 롯데호텔 경영지원부문장(왼쪽)이 김정배 문체부 문화예술정책실장과 수상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0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2019년 여가친화기업 인증식’에서 롯데호텔이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백승훈 롯데호텔 경영지원부문장(왼쪽)이 김정배 문체부 문화예술정책실장과 수상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롯데호텔이 호텔업계에선 최초로 여가친화기업으로 선정돼 문화체육부 장관상을 받았다.

롯데호텔은 10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2019년 여가친화기업 인증식’에서 이같이 수상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근로자가 일과 여가생활을 조화롭게 병행하는 데 모범적으로 앞장서는 중소·중견·대기업 및 공기업을 대상으로 지난 2012년부터 여가친화기업으로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올해는 총 48개의 기업이 선정됐으며 선정된 기업 중 대기업 부문에선 롯데호텔이 유일하게 장관 표창까지 받았다.

롯데호텔은 24시간 상시 운영되는 호텔업종에 해당돼 타 업종 대비 어려운 여건 속에도 ▲직원이 일하고 싶은 회사를 만들기 위한 전담 조직 ‘기업문화TFT’ 구성 ▲연 최장 2주까지의 장기휴가인 ‘비타민 휴가’ 제도 운영 ▲주 40시간 기준 정해진 근로 시간에만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는 ‘PC 오프(PC-OFF)’ 제도 시행 ▲국내외 체인호텔 이용 지원 및 생일 기념 호텔 상품권 지급 등 여가친화경영 제도를 장기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특히, 전체 직원의 약 10% 이상이 20~30년 이상 장기근속자일 정도로 근무 만족도가 높으며 20대부터 60대까지 폭넓은 연령대의 직원이 근무한다. 이같은 특성에 맞춰 ▲최장 2년의 여성 육아휴직과 남성 육아휴직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자녀를 둔 여성직원이 최장 1년 동안 휴직할 수 있는 ‘자녀입학돌봄 휴직’ ▲퇴직후 진로설계를 지원하는 프로그램 ‘라온하제’ 등 전체 연령대를 아우르는 생애주기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김정환 롯데호텔 대표이사는 “직원 행복창조’라는 경영이념 아래 직원들이 일과 삶의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꾸준히 근로제도 및 복리후생을 개선하고 확충한 결과 장관 표창이라는 영광스러운 결과를 얻게 됐다”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호텔이라는 자부심 그대로 업계를 선도하는 건강한 기업문화를 전파하는 데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