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 신원상권 등 5개 골목상권에 400억 투입
관악 신원상권 등 5개 골목상권에 400억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소진공 ‘상권 르네상스 프로젝트’ 사업 대상지 5곳 추가
5년간 상권당 80억 지원
전통장과 주변 골목상권 등 상권 전체 대상
중소기업이 대기업과 손잡고 공공조달 시장에 진출하는 '공공조달 상생협력 지원 제도'가 내년부터 시행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의 아이디어가 현실화된 것이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군산 공설상권, 부산 연일상권, 정선 아리랑상권, 관악 신원상권, 공주 산성상권 등 5개 골목상권 활성화에 5년간 상권당 정부지원금 80억원이 투입된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9일 심의조정위원회를 열고 ‘상권 르네상스 프로젝트’ 사업 대상지 5곳을 이같이 추가 선정했다고 밝혔다.

‘상권 르네상스 프로젝트’는 낙후된 구도심 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한 중점 추진 사업으로, 기존 단일시장, 상점가 등에 대한 개별 지원을 벗어나 침체된 전통시장과 주변 골목상권 등 상권 전체를 대상으로 한다.

지원되는 사업비는 거리정비 및 기반공사, 거리디자인 등 환경개선과 테마존 운영, 홍보·마케팅, 역량강화 교육 등 상권 활성화에 맞게 활용이 가능하다. 지자체와 상인회 주도로 상권의 특색을 반영한 구역을 조성하고, 쇼핑·커뮤니티·청년창업·힐링 등 종합지원을 통해 다시 찾고싶은 매력적인 상권으로 조성해 나가게 된다.

‘자영업 성장·혁신 종합대책’의 핵심 과제로 2022년까지 전국적으로 30곳의 상권을 선정할 예정이다.

대구 칠성상권, 수원 역전상권, 강진 중앙로상권, 진주 중앙상권, 천안 역전상권, 광주 양동상권, 구리 전통상권 등 기존에 7곳의 상권이 선정돼 활성화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