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베트남 하노이서 '제10회 백두포럼' 개최
중기중앙회, 베트남 하노이서 '제10회 백두포럼'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과 베트남, 상생과 번영의 파트너십’ 주제
베트남 진출에 성공한 삼성전자 및
현지 한인 경제인 고상구 K&K 글로벌 트레이딩 회장
성공사례 소개
지난 6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중소기업중앙회 주최 제10회 백두포럼에 참가한 국내 중소기업인들이 현지 LG전자 공장을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6일 베트남 하노이 롯데호텔에서 현지 대표 경제단체인 베트남 상공회의소(VCCI, 회장 부 띠엔 록)와 공동으로 제10회 백두포럼을 열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백두포럼에는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을 비롯해 김학용 한․베의원친선협회장, 베트남 전문가 및 교수, 베트남 진출을 희망하는 업종별 협동조합 대표 등 60명이 참가했다.

베트남측에선 쩐 반 뚜이 베․한의원친선협회장, 황 광 풍 베트남 상공회의소 부회장, 현지 진출한 한국 중소기업 및 한국과 경제협력을 희망하는 베트남 기업인 80명 등 총 140명이 참가했다.

‘한국과 베트남, 상생과 번영의 파트너십’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백두포럼에선 한국과 베트남의 상생 기반 협력관계 구축을 위한 다양한 제안들이 논의됐다.

김기문 회장은 개회사에서 “한국의 중소기업이 베트남의 산업구조 고도화를 이룰 수 있도록 도울 것이며, 오늘 포럼을 시작으로 한국과 베트남 양국 중소기업의 미래 지향적 협업 사례가 많이 나오기를 희망한다”며 “중소기업중앙회가 베트남의 상공회의소 및 정부 등과 대화채널이 되어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의 제1세션은 1995년 베트남에 진출해 현재 베트남 수출의 25%를 차지하는 삼성전자의 성공사례와 베트남 최대 유통·무역회사인 K&K 글로벌 트레이딩 고상구 회장의 성공사례로 시작됐다.

이어 베트남의 투자정책을 담당하고 있는 베트남 기획투자부가 베트남의 ‘새롭게 개선되는 외국인투자정책’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제2세션에선 한국과 베트남의 미래 지향적 협력관계 구축을 위한 구체적인 제안들이 이어졌다.

참석자들은 그간 양국의 경제협력이 베트남의 양질의 노동력을 활용한 노동집약적 산업에 중점을 두었다면 이제는 상생과 번영에 기반을 둔 지속 가능한 협력방안이 필요한 시점이라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이를 위해 산업화를 먼저 경험한 한국이 베트남에 기술전수 및 미래 기술인력 양성을 지원함으로써 상생할 수 있는 협력모델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2세션의 발제를 맡은 김용진 서강대 교수는 “최근 디지털 변혁의 흐름 속에서 베트남의 산업화를 보다 고도화시킬 수 있도록 제품 또는 서비스에 맞는 다양한 밸류 체인을 만들어 가야 한다”고 밝혔다.

채수홍 서울대 교수는 “1992년 수교 이후 양국의 경제적 관계는 비약적으로 발전했으나 양국 관계의 지속 여부는 베트남 산업구조의 고도화 여부에 달렸다”며 “베트남의 현 노동집약 산업을 기술정보 집약산업으로 발전시키는데 한국이 역할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6일 베트남 하노이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10회 백두포럼에 참가한 한·베트남 양국 경제인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