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출국서 韓순위 14년만에 4위로 하락
日 수출국서 韓순위 14년만에 4위로 하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월 일본 전체 수출액 중 對 한국 비중 5.8%
14년만에 한단계 떨어져
미국·중국에 이은 3위 자리, 대만이 차지
일본의 수출규제, 한국내 일본산 불매운동 영향
지난 6월 생산과 소비가 모두 하락했다. 투자는 늘었지만 부진은 여전하다. 장기불황에 돌입했다는 우려도 나온다. 그러나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대체를 기회 삼아 불황을 탈출할 수 있는 가능성도 제기된다.
일본의 수출규제 등 여파로 일본 수출국 중 한국의 순위가 한단계 떨어진 4위로 물러섰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일본의 수출 대상국 순위에서 한국이 14년 만에 한 계단 내려간 4위에 그쳤다. 한국이 밀려난 3위 자리는 대만이 차지했다.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의 대(對)한국 수출을 제한한 데다 한국 내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 등의 영향으로 맥주, 자동차 등 주요 품목의 한국 판매가 부진하면서 일본 전체 수출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6%대가 무너졌다.

6일 한국무역협회와 일본관세협회에 따르면 지난 10월 일본 전체 수출액 6조5771억엔 중 대(對)한국 수출액은 3818억엔으로 전체 수출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5.8%에 머물렀다.

이에 따라 한국이 2005년 6월 미국, 중국에 이어 일본의 수출국 3위에 올라선 이후 14년 3개월간 유지해온 순위도 한단계 내려갔다. 대신 대만이 일본의 수출대상 3위로 올라섰다.

일본의 전체 수출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6% 선을 넘지 못한 것은 2001년 4월 5.8% 이후 18년 6개월 만이다.

같은 달 일본의 전체 수입 6조5614억엔 중 대(對)한국 수입액은 2728억엔(4.2%)으로 석 달 연속 5위를 기록했다. 수입 비중은 지난 7월 4.0% 이후 3개월 만에 4%대를 회복했다.

일본 수입국에서 한국의 순위는 2015년 이후 대부분 4∼5위를 왔다갔다한 점을 고려할 때 일본의 대 한국 수입보다는 대 한국 수출이 더 많이 위축된 것으로 해석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인 7∼10월 누계 일본의 대 한국 수출 감소율은 -14.0%로 한국의 대일 수출 감소율 -7.0%의 두배에 달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월 기준 일본의 맥주를 포함한 식료품의 대 한국 수출액은 58.1%가 줄었고, 승용차 수출액은 70.7% 급감했다. 유기화합물을 포함하는 화학제품 수출액은 28.3% 하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