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 전자지갑 서비스 출시···캄보디아 간편결제 시장 진출
신한銀, 전자지갑 서비스 출시···캄보디아 간편결제 시장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캄보디아 모빌리티 업체 MVL과 공동기획
MVL 차량호출앱 ‘TADA’의 최우선 결제수단으로 지정, 활용
신한은행이 캄보디아 모빌리티 업체 MVL과 공동기획으로 전자지갑 서비스를 출시, 캄보디아 간편결제 시장에 진출한다.
신한은행이 캄보디아 모빌리티 업체 MVL과 공동기획으로 전자지갑 서비스를 출시, 캄보디아 간편결제 시장에 진출한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신한은행은 캄보디아 모빌리티 업체 MVL(엠블)과 함께 전자지갑 서비스를 출시하고 캄보디아 현지 간편결제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4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신한은행이 전자지갑 솔루션을 개발해 MVL에 제공하고 MVL은 신한은행의 전자지갑을 자사 차량호출 앱인 ‘TADA’의 최우선 결제수단으로 지정해 활용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양사는 지난 6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차량 요금결제 등 모빌리티 산업에 특화된 금융 상품 및 서비스를 공동 기획하기로 합의한 후 첫 사업으로 이번에 전자지갑 서비스를 출시했다.

기존 타사의 결제 서비스는 목적지에 도착한 후 별도의 앱을 구동해 요금을 결제해야 하는 등 사용에 번거로움이 있었으나 신한은행의 전자지갑은 ‘TADA’ 앱 내에서 구동돼 도착시 자동결제가 되는 형태로 고객 편의성을 향상했다.

양사는 운전자와 탑승자의 차량, 거래, 운행, 위치 정보 등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보다 정교한 마케팅을 실시하고 오토론 및 소액신용대출 상품 등 맞춤형 금융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또 신한은행은 비대면 실명확인(e-kyc) 도입 및 전자지갑 사용처 확대 등을 통해 현지 법인인 신한캄보디아은행의 리테일 금융서비스를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신한은행 정지호 부행장은 “이번 MVL과의 전자지갑 제휴 서비스는 국내 은행이 해외에서 데이터 기반의 플랫폼기업과 함께 고객 데이터를 분석하고 이를 기반으로 고도화된 상품·서비스를 기획하는 것으로 단순한 서비스 제휴가 아닌 새로운 성장전략을 찾는 도전 사례”라고 밝혔다.

MVL 우경식 대표는 “이번 신한은행과의 협업을 통해 MVL의 ‘TADA’ 이용자 편의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신한은행과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캄보디아 현지 모빌리티 서비스를 확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