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태평 칼럼] 지식에 관하여
[장태평 칼럼] 지식에 관하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태평 더푸른미래재단이사장(전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장태평 더푸른미래재단이사장(전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지식이란 무엇일까? 사전에는 ‘어떤 대상에 대하여 배우거나 실천을 통하여 알게 된 명확한 인식이나 이해’라고 풀이되어 있다.

지식이란 교육이나 학습을 통해서 획득한 정보를 말한다. 또한 숙련을 통해 갖춘 기술이나 기능 등 기법을 포함한다. 그 정보나 기법은 자신이 원할 때 활용할 수 있어야 한다. 확실성이 없거나 자신이 사용하고자 할 때 불가능하다면, 지식이라 할 수 없다. 명확하게 그 정보나 기법을 이해하고, 그것이 자신에게 체화되어 확실하게 인식되어 있어야 지식이다.

자동차를 운전하려면, 악셀, 브레이크, 운전대 등 운전에 필수적인 장비의 작동법과 운전기법을 배우고, 운전실습을 통해 운전역량을 배양해야 한다. 운전과 관련된 지식은 풍부하나 운전을 잘 못하는 사람이 있을 수 있다. 운전관련 지식은 얇으나 운전기술은 뛰어난 카 레이서도 있을 수 있다. 카 레이서의 운전기술은 수많은 연습과 실수를 통해 몸에 배인 기술 지식이라 할 수 있다.

지식은 대개 원리나 원칙으로 체계화 된다. 그런 내용이 말과 문자로 표현되고 전수된다. 그러나 뛰어난 카 레이서의 운전능력이나 위대한 예술가들의 작품 제작능력은 그 우수성을 정확하게 표현하기가 어렵다. 보통 우리는 자질을 타고 났다고 한다. 어떤 집안은 대대로 음악가나 예술가들을 연이어 배출한다. 혹은 형제들 여러 명이 같은 분야에서 뛰어난 실력을 발휘하는 경우도 있다. 한국 여성들은 양궁과 골프에 뛰어난 성과를 올리고 있다. 최근 우리 젊은이들이 K­POP으로 세계를 열광시키고 있다. 우연히 한 두 번 돌출하는 현상이 아니다. 그렇다면, 그런 분야에 특별한 지적 전통이 전수되어 내려 오는 것이 아닐까. 지적 전통이 흥미롭다. 또한 특별히 배우지 않아도 잘 하는 암묵적 지식도 있다. 어떤 민족이 가지고 있는 독특한 문화나 습성은 암묵적 지식과 관련이 많다.

이제 지식은 많은 분야가 종합화 되고, 많은 사람들이 협력하는 총합 지식이 되었다. 예를 들어 의료 지식을 보면, 의사와 간호사 등의 역량 지식, 의료장비의 기술 지식, 진단 분석 및 데이터 정보 지식, 의약품 제조기술 등이 종합되어 발전한다. 이처럼 융합을 통하여 지식은 혁신을 이룬다.

공동체의 역량을 높이려면, 공동체의 집단 지식이 향상되어야 한다. 이는 체계적인 교육을 통해 이루어진다. 교육은 지식을 횡적으로 확산시키고, 또 수직적으로 후세대에 전달한다. 교육은 이미 형성된 지식을 전수하는 것과 함께 개인의 역량을 효과적으로 발휘하도록 역량을 길러준다. 교육은 공동체의 미래다.

지식은 진리의 표출이다. 보편성이 없거나 거짓된 정보는 지식이라 할 수 없다. 요즈음 인터넷과 SNS를 통해서 범람하고 있는 거짓 정보는 참지식의 영역을 크게 위축시키고 있다. 거짓은 실제적인 작동력이 없고 활용 능력이 약하기 때문에 사회의 경쟁력을 크게 떨어뜨린다. 심지어 옛날에는 아는 것과 행함이 서로 다른 것도 경계하였다. 지행합일을 요구했다. 성경에는 행함이 없는 믿음을 죽은 믿음이라 하였다. 공자는 늘 배우고, 배운 것을 시시때때로 익히라고 하였다.

지식은 억측이나 상상과는 구분된다. 한국의 수도는 서울이다. 이런 지리적 지식, 또는 역사적 지식, 수학적, 물리적 지식 등은 누구에게나 동일하게 인식되는 보편성이 있다. 그러나 어떠한 경우에는 예외도 있다. 자본주의와 공산주의 이론은 사람마다 선호도도 다르고 이해하는 방식도 다르다. 공산주의는 그럴 듯한 이론으로 성립되어 많은 나라들이 체제로 채택하였으나 현실에서 실패하였다. 공산주의를 신봉하던 나라들이 이제는 대부분 개혁 개방을 통해 자본주의 체제를 단계적으로 도입하였다. 그러나 아직도 공산주의 이념에 미련을 가진 사람들이 적지 않다. 마치 종교적 필요성 때문에 천동설을 주장했던 중세 사람들과 같다. 지식은 어떤 사물이나 사안에 관하여 명료한 의식을 지니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래서 지식은 사고작용이나 이념과도 관련이 깊다. 따라서 지식은 도덕성, 윤리성, 인간애 등이 소홀히 다뤄져서는 안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