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절기 캠핑객 대상 가스사고예방 활동
동절기 캠핑객 대상 가스사고예방 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안전공사, 월악산 국립공원공단 합동캠페인
한국가스안전공사 충북북부지사 직원들이 동절기를 맞아 국립공원 닷돈재 야영장에서 캠핑객들을 대상으로 가스사고 예방을 위한 홍보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한국가스안전공사 충북북부지사 직원들이 동절기를 맞아 국립공원 닷돈재 야영장에서 캠핑객들을 대상으로 가스사고 예방을 위한 홍보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동절기 가스사고 조심하세요!”

한국가스안전공사 충북북부지사(지사장 김동묵)는 동절기를 맞아 29일 월악산 국립공원 닷돈재 야영장에서 국립공원공단 월악산국립공원사무소와 합동으로 캠페인을 진행했다.

양 기관은 주말에 방문이 급증하는 닷돈재 야영장에서 이용객을 대상으로 CO중독사고 예방법과 휴대용 가스레인지 등 가스용품의 올바른 사용법에 대해 안내하고, 캠핑 중 발생할 수 있는 각종 가스사고 위험에 대한 안전홍보를 전개했다.

특히 ▲밀폐된 텐트 내에서 가스용품 사용을 자제 ▲휴대용 가스레인지 위에 알루미늄 포일을 감은 석쇠를 사용금지 등 빈번한 사고발생 원인을 중심으로 홍보 안내문 등을 배포하며 캠핑객들을 대상으로 홍보 활동을 전개했다.

가스안전공사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발생한 전체 가스사고 624건 중 11월부터 3월까지 겨울철 발생한 사고가 총 288건으로 46.2%를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이동식부탄연소기 및 부탄캔 사고의 경우 전체사고 102건 중 51건(50%)이 겨울철 발생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가스안전공사 김동묵 충북북부지사장은 “겨울이 시작되면서 난방을 위한 가스용품 사용이 증가하고 있다.”며 “건강하고 따뜻한 겨울을 위해, 생활속에서 먼저 가스안전을 실천할 것”을 당부했다.

한국가스안전공사 충북북부지사 직원들이 닷돈재 야영장에서 국립공원공단 월악산국립공원사무소와 합동으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가스안전공사 충북북부지사 직원들이 닷돈재 야영장에서 국립공원공단 월악산국립공원사무소와 합동으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