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사회적 친화기업'에 거래문턱 낮춘다
포스코, ‘사회적 친화기업'에 거래문턱 낮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부터 '사회적 친화기업 구매우대 제도' 시행
장애인기업·사회적기업·사회적협동조합 등에
신규 공급사 등록평가시 최저 합격점 완화,
구매입찰시 인센티브 부여
포스코가 민간기업으론 처음으로 '하도급 상생결제'를 도입한다. 사진은 포스코 최정우 회장.
포스코가 민간기업으론 최초로 '사회적 친화기업 구매우대제도'를 도입한다. 사진은 포스코 최정우 회장.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포스코가 2일부터 사회적기업·사회적협동조합 등 사회적 친화기업에 대해 거래문턱을 낮추고 입찰시 인센티브를 부여한다.

포스코는 민간기업으론 최초로 이같은 내용의 ‘사회적 친화기업 구매우대제도’를 도입한다고 1일 밝혔다.

포스코는 경제적 이윤창출을 넘어 취약계층의 자립을 지원하고 사회적 문제해결에 동참하기 위해 사회적 친화기업과 거래를 확대하고 해당 기업에 인센티브를 부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사회적 친화기업은 장애인기업활동 촉진법의 장애인기업, 사회적기업 육성법의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기본법의 사회적협동조합, 여성기업지원에 관한 법률의 여성기업을 지칭한다.

먼저 포스코는 신규 공급사 등록평가시 사회적 친화기업에 대해 최저 합격점수를 완화해 거래 문턱을 낮춘다. 또 이들 기업이 포스코의 설비·자재 구매 입찰 참여시에는 5%의 인센티브를 부여한다. 예를 들어 입찰금액이 100원이라면 포스코는 이를 95원으로 산정해 평가하고, 낙찰될 경우 100원으로 계약하는 것이다.

포스코는 이번 제도의 도입으로, 사회적 친화기업이 공급사 등록을 보다 쉽게 하고 적정 마진을 반영해 입찰에 참여함으로써 안정된 수익확보와 매출확대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 최정우 회장은 “사회적 친화기업이 존중받는 문화를 만드는데 포스코가 앞장서고, 나아가 이들과 함께 성장함으로써 공생의 가치가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지난해 국내 대기업 최초로 최저가낙찰제를 폐지했다. 또 올해는 하도급 대금을 예치계좌를 통해 2차 협력사에 직접 지급하는 하도급 상생결제를 도입하는 등 비즈니스 파트너와 함께하는 다양한 동반성장 활동을 벌이고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