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재·부품·장비분야, 러시아에서 답을 찾다
소재·부품·장비분야, 러시아에서 답을 찾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노비즈協, ‘한-러 혁신 플랫폼 Tech Summit 포럼’ 개최
‘한-러 혁신 플랫폼 Tech Summit 포럼’ 개최 현장모습 [이노비즈협회]
‘한-러 혁신 플랫폼 Tech Summit 포럼’ 개최 현장모습 [이노비즈협회]

[중소기업투데이 박진형 기자] 국내 소재·부품·장비 분야 스타트업의 러시아 진출길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와 이노비즈협회(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 회장 조홍래)는 28일 서울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Fab-Work홀에서 ‘한-러 혁신 플랫폼 Tech Summit 포럼’을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행사는 국내 최대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 ‘K-Startup Week ComeUp 2019’의 부대행사로 진행됐다.

포럼에는 러시아 최대의 스타트업 지원기관인 스콜코보 혁신센터 관계자는 물론 러시아 최대 석유화학기업인 SIBUR사 및 한 한-러간 공동투자펀드 설립을 희망하는 가스프롬뱅크의 관계자 등 민관 전문가 20여명이 참석했다. 국내에서는 소재·부품 분야의 기술협력을 희망하는 기업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하여 뜨거운 열기를 보였다.

행사는 3가지 세션으로 나눠 진행되었으며, 한-러 기술협력 방안 도출을 목표로 양국 전문가들의 자국 기술환경 및 협력 가능 기술에 대한 심도깊은 논의가 진행됐다.
세션1에서는 조창상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상임부단장과 로마노프 러시아 스콜코보 혁신센터 국제협력부장이 한·러 혁신플랫폼 등 정부의 신북방 정책과 러시아 창업환경을 소개했다.

세션2에서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의 김택수 한러혁신센터장과 필리모노프 러시아 iR&D Club 소장이 양국 기술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마지막으로 세션3에서는 소재·부품·장비 분야에서 한국과 기술협력을 희망하는 SIBUR, Optosystems, Dephan, RQC 등 러시아 기업 관계자들의 혁신기술에 대한 소개가 이어졌다.

유라시아 국가들과 경제적 협력을 통해 경제 활력을 모색하고자 하는 현 정부의 신북방정책과 연계하여 협회는 올해 최초로 러시아와의 기술교류를 추진하고 있다.

풍부한 천연자원, 뛰어난 기초 첨단 과학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러시아는 우리나라의 소재·부품·장비 기술 대체에 큰 관심을 보여왔으며, 러시아 경제개발부는 이번 사업에 대한 큰 공감과 함께 적극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

포럼에 참석한 조창상 북방위 상임부단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한러 기업간 긴밀한 기술협력을 모색하는 것은, 한·러 수교 30주년을 맞이하는 2020년까지 교역 300억불을 달성하는데 좋은 동력이 될 것”이라며, “북방위에서도 관계부처와의 다양한 협의를 통해 러시아 등 북방지역 국가와의 협력을 적극 지원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레샤코프 주한 러시아 대사관 공사는 “러시아는 세계최고의 기초과학기술을 보유한 기술강국”이라며 “러시아의 기초기술과 한국의 양산기술이 접목된다면 현재 한국이 직면하고 있는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기술 장벽이 조기에 허물어 질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포럼을 주관한 홍창우 이노비즈협회 전무는 “이 행사는 양국간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기술협력을 촉진하고자 준비한 자리”라며, “국내 기술혁신을 주도하는 이노비즈 기업의 러시아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국내 대기업과의 동반 진출 방안 모색 등 관련 지원책을 다양하게 마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협회는 하루 전인 27일에 동대문 노보텔 그랜드볼룸에서 양국 기업간 기술협력 상담회를 개최했다. 러시아에서 소재부품 기업관계자 20여명이, 우리나라에서는 기술 협력을 희망하는 약 60여명의 기업관계자가 참석해 기술이전, 합작법인 설립 등 광범위한 주제로 상담을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