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앤쇼핑, 업계 최저 수수료율로 '中企와 상생경영'
홈앤쇼핑, 업계 최저 수수료율로 '中企와 상생경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企상품 판매 수수료율 19.5%, 7개 홈쇼핑사 중 가장 낮아
전체 평균 대비 11.0%p 저렴
배경엔 전체 판촉비용의 98% 이상을 홈앤쇼핑이 부담
中企제품엔 정액방송 실시 안해
 지역 중소기업 지원제도인 홈앤쇼핑의 '일사천리' 프로그램으로 론칭한 한 지역 중소기업 제품 방송.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홈앤쇼핑이 업계에서 가장 낮은 판매수수료율로 중소기업과 상생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난 21일 발표한 2018년도 홈쇼핑 판매수수료율에 따르면 홈앤쇼핑의 중소기업 상품 판매수수료율은 19.5%로 전체 홈쇼핑사 7개 가운데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평균(30.5%) 대비 11.0%p나 저렴한 수치다.

홈앤쇼핑 전체 상품의 판매수수료율 또한 21.3%로 전체 평균 29.6%보다 8.3%p 낮은 수치를 보였다. 홈앤쇼핑 판매상품 중 중소기업제품 비중은 전체의 80%를 차지한다.

홈앤쇼핑의 업계 최저 판매수수료율 책정은 대규모 판촉비용을 홈앤쇼핑이 부담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대규모유통업법상 납품업체에 50%까지 판촉비를 부담하게 할 수 있으나, 홈앤쇼핑은 전체 판촉비용의 98% 이상을 자사가 부담한다.

특히 고객혜택 확대를 위해 시행 중인 대표적인 할인·적립 프로모션 ‘텐텐 프로모션(모바일 10% 할인+10% 적립)’과 ‘릴레이팡팡’의 판촉비용은 전액 부담하고 있다.

홈앤쇼핑은 또 중소기업에 대해선 정액방송을 실시하지 않는다.

정액방송은 상품판매 실적에 따른 수익배분이 아닌 방송시간 단위로 일정금액을 수취하는 판매방식으로 일반적으로 인지도가 낮은 중소협력사들은 울며 겨자 먹기로 정액방송을 계약해 판매량과 무관하게 일정금액을 내야했다. 홈앤쇼핑은 중소기업을 정액방송에서 배제함으로써 중소협력사들의 부담과 판매수수료율 모두 낮추는 효과를 보고 있다.

홈앤쇼핑의 중소기업 판로지원 프로그램인 ‘일사천리’도 판매수수료율을 낮추는데 기여하고 있다.

2012년 개국과 함께 시작된 일사천리는 지역 우수 중소기업 상품을 발굴해 8%의 저렴한 판매수수료로 방송 론칭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사업 첫 해 31개 상품으로 시작한 일사천리는 매년 사업을 확대해 지난해 128개의 상품을 방송했다. 올해는 총 166개의 지역 우수상품을 매주 선보이고 있다.

영업 유통망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지방 중소기업들에게 저렴한 수수료를 제시해 홈쇼핑 진입장벽을 낮췄다는 평가다. 소비자 반응이 좋아 정규방송으로 전환되는 상품도 늘고 있다.

올해 일사천리로 론칭한 95개의 상품 중 명인조청 강정바(농업회사법인 두레촌), 송도순 김치(㈜씨알에프앤씨), 고춧가루(천사의땅 영농조합법인) 등 10개 상품이 정규방송으로 전환됐다.

홈앤쇼핑은 2012년 개국 이후 본격적으로 이익이 발생한 2013년부터 초과이익에 대한 성과공유제를 시행하고 있다.

성과공유제는 매출기여도가 높은 우수 중소협력사를 대상으로 연간 목표액 대비 초과이익을 환급해주는 제도다.

2016년부터는 기여도가 높은 협력사에게 초과이익을 환원하던 방식에서 탈피해 방송판매 효율부진을 겪은 업체들의 손실을 보전하는 방향으로 전환됐다.

2016년에는 80개 협력사에 총 4억원, 2017년에는 69개 협력사에 총 3억7000만원 규모로 지원했다. 특히 올해는 지원금을 대폭 확대해 111개 협력사에 총 7억4000만원을 지원하는 등 현재까지 351개 협력사에 31억4000만원을 지원했다.

박성규 홈앤쇼핑 대외협력실장은“홈앤쇼핑은 중소기업과의 상생이라는 설립취지에 입각해 중소 협력사의 부담 경감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왔다”며 “앞으로도 업계에서 가장 낮은 수수료율을 유지하며 중소기업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정책을 마련하고 TV, 모바일, 해외 진출지원 등 판로 다양화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홈앤쇼핑 입점지원 1대1 MD상담회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