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시설공단, '자상한 기관' 선정
한국철도시설공단, '자상한 기관'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21일 9번째 '자상한 기관(기업)' 협약
···공공기관으론 처음
서울 공덕역 등 전국 주요 역사 5곳에 공유 사무공간 개설
여성벤처기업인 위한 어린이집, 경의선 등 역사부지 3곳에 설치
(사진 왼쪽부터)김상균 철도시설공단 이사장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미경 한국여성벤처협회장이 '자상한 기관' 협약을 체결한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김상균 철도시설공단 이사장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미경 한국여성벤처협회장이 '자상한 기관' 협약을 체결한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창업자·벤처기업인을 위한 공유 사무공간을 서울 공덕역 등 전국 주요 철도역사 5곳에 마련한다. 또 경의선 등 철도역사 부지 3곳에 여성벤처기업인을 위한 전용 어린이집을 개설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1일 한국철도시설공단과 ‘자상한 기관’(자발적 상생협력 기관) 업무협무 협약을 맺고 이같이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9번째 ‘자상한 기관(기업)’이 탄생한 것으로 공공기관으론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처음이다.

협약에는 한국여성벤처협회도 참여했다.

이번 협약은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여성벤처기업 등 중소·벤처기업의 복지향상과 근로환경 개선을 위한 동반자 역할을 하겠다는 적극적인 의사표명에 따라 성사됐다.

이날 업무협약에 따르면,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창업·벤처기업들의 신속한 업무처리를 위해 주요 철도역사 공간에 이동식 사무와 회의가 가능한 ‘스타트업 라운지’ 5개소를 설치하기로 했다.

장소는 서울 공덕역(경의중앙선), 대전역(경부선), 센텀역(경상·동해남부선), 강릉역(강원·강릉선), 익산역(호남) 등 5곳이며 리모델링을 걸쳐 내년 상반기 중 오픈할 예정이다.

창업진흥원에서 운영하는 ‘케이-스타트업’ 홈페이지(k-startup.go.kr)에 예약시스템을 구축하고, 창업·벤처기업인을 대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여성벤처기업 등 중소·벤처기업의 복지환경 개선을 위해 2022년까지 자상한 어린이집 3개소를 주요 철도역사 부지에 신설·운영하기로 했다.

어린이집 설치지역은 중소기업 밀집지역, 유동인구, 소음과 진동, 지역 균형발전 등을 고려해 ‘철도시설공단 어린이집 추진협의회’ 심의를 거쳐 확정할 계획이다. 운영은 철도시설공단이 직접 운영하거나 지자체에 위탁해 운영할 예정이다.

우선 내년에 백마역·탄현역(경의선), 신해운대역(동해남부선) 중 1곳에 어린이집을 개설한다. 나머지 2곳은 2021~2022년에 매년 1곳씩 설치한다.

영유아들의 입소는 여성벤처협회 추천을 거쳐 진행할 계획이다.

이밖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중소기업 밀집지역, 철도변 등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2022년까지 ‘상생나무 1만그루’를 심기로 했다. 대상 지역과 위치는 철도시설공단과 여성벤처협회, 중기부가 협의해 정하기로 했다.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은 “공공기관 최초의 자상한 기관에 선정된 만큼 상생협력의 선도적 역할에 더욱 매진해 나가는 한편, 이번 협약을 계기로 여성벤처기업들의 지원폭을 넓혀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