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회·하노이市, 현지 中企 진출 돕기로
중앙회·하노이市, 현지 中企 진출 돕기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노이 진출 희망하는 中企에 관련 정보 제공 등
20일 업무협약
김기문 중기중앙회장과 응우옌 둑 충 하노이 시장이 20일 업무협약 체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과 응우옌 둑 충 하노이 시장(사진 왼쪽)이 20일 업무협약 체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20일 베트남 하노이시(市)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과 응우옌 둑 충(Nguyen Duc Chung) 하노이시 인민위원회 위원장(하노이 시장)은 이날 업무협약을 통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중기중앙회와 하노이시 양 기관은 베트남 하노이 진출을 희망하는 중소기업들에게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양국 중소기업 간 무역과 투자를 촉진하는 정책을 펴나가기로 했다.

또 하노이시는 현지에 진출한 우리 중소기업이 직면하는 문제들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하고, 추후 진출을 희망하는 기업에게 투자 관련 정보와 베트남 법률에 따른 절차 등을 안내하기로 했다.

정책적 기능 강화를 위해 호치민에서 하노이로 이전을 추진 중인 중기중앙회 베트남 사무소의 행정절차를 지원하는데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오늘 하노이시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협력 기반을 마련한 만큼, 하노이 지역으로 진출을 희망하는 기업에 꼭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도록 양 기관 간 정보제공시스템을 구축해나갈 것”이며 “또한 기진출한 중소기업들의 애로를 듣고 하노이시를 비롯한 베트남 정부에 전달해 해소방안을 찾아나가는 등 중소기업을 대표하는 경제단체로서 본연의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