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배달의민족·삼성화재 제휴 '간편실손화재공제' 출시
중기중앙회, 배달의민족·삼성화재 제휴 '간편실손화재공제'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의민족 가입 10만여 소상공인 대상
배달의민족 앱 통해 가입 가능
여의도 중기중앙회 전경
여의도 중기중앙회 전경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화재사고, 영업배상책임 등 각종 위험에 노출된 소상공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배달의민족 및 삼성화재와 업무 제휴를 통해 ‘간편실손화재공제’를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간편실손화재공제는 사업장 내 화재사고 뿐만 아니라 시설 및 음식물 배상책임으로 인한 실제 손해를 가입한도 내에서 비례 보상이 아닌 실손 보상을 해주는 상품으로, 배달의민족에 가입한 10만여명의 소상공인에 한해 배달의민족 앱을 통해 가입이 가능하다.

이번 간편실손화재공제 상품은 소상공인들이 직접 인터넷에서 공제료를 계산해 볼 수 있고, 비대면 상품이어서 일반 보험사 대비 최대 30% 저렴한 공제료로 동일한 보장을 받을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또 기존 보험은 건물 내 위험업종이 있는 경우 보험료가 상승하지만, 간편실손화재공제는 해당 업종별 요율을 적용해 공제료가 상승하지 않도록 차별화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013년 11월부터 ‘파란우산 손해공제’를 출시해 중소기업이 경영현장에서 직면하는 화재, 배상책임 등 각종 위험에 대비할 수 있도록 화재공제, 재산종합공제, 영업배상책임공제, 기업종합공제 등 다양한 손해공제 상품을 개발·운영해 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