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문재도 회장
[동정]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문재도 회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한·호 경제협력委 참석, 수소협력 공동워킹그룹 제안
문제도 수소얼라이언스추진단 회장(왼쪽)이 제40차 한호 경제인연합회에 참석해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갖고 있다.
문제도 수소얼라이언스추진단 회장(왼쪽)이 제40차 한호 경제인연합회에 참석해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갖고 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문재도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회장은 13일 호주 시드니에서 개최된 ‘제40차 한-호주 경제협력위원회 합동회의’ 참석해 기조연설을 통해 한국의 수소경제 관련 현황과 향후 한-호주 간 수소협력을 위한 워킹그룹 구성 등 협력 방안을 발표했다.

한·호주 경제협력위원회(Korea-Australia Business Council)는 한국과 호주 양국간 경제계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해 1978년 설립된 위원회다. 그동안 정기적인 회의를 통해 FTA, 이중과세방지, 교역 확대, 친환경 산업협력 등의 주요 성과를 도출해 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AKBC(Australia-Korea Business Council)의 주관으로 12~13일 양일간 호주 시드니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이번 회의는 미래에너지를 비롯해 바이오, 금융 등 호주내 투자 기회와 협력방안 모색하는 자리다. 한국측을 대표해 최정우 위원장(포스코)을 비롯해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이백순 대사, 최승석 SM그룹 부회장, 문재도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회장이 참석했으며, 호주측에서는 Simon Crean 위원장을 비롯해 James Choi 대사, Mark Coulton 통상부차관, John Walker 맥쿼리아시아 회장이 참석 등 양국 기업인 200여명이 함께했다.

이날 문 회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한국과 호주가 수소 생산과 저장, 활용에 이르기까지의 전 밸류체인에 걸쳐 상호 간에 어떤 협력을 어떻게 해나갈지에 대한 사전 타당성 조사 등 협력을 보다 구체화할 수 있는 단계로 나아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 문 회장은 앨런 핀켈(Alan Finkel) 호주정부 과학 수석과 만나 오는 12월 앨런 핀켈(Alan Finkel)의 한국 방문시 한-호주 전문가들이 참석해 정보 교류 및 잠재적인 협력 사안들을 보다 구체적으로 논의하기 위한 국제세미나를 개최키로 합의했다.

이밖에 호주 맥쿼리, 우드사이드 등과도 상호 호혜적인 공동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호주 수소 로드맵 작성을 주관한 CSIRO(호주 연방과학산업연구기구)와의 협력도 확대해 나가는 방안을 모색키로 합의했다.

한호 경제인연합회 본회의에서 문재도 회장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한호 경제인연합회 본회의에서 문재도 회장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