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생활 중심축, '食‧住‧衣'에서 '食‧住‧금융'으로 변화
소비생활 중심축, '食‧住‧衣'에서 '食‧住‧금융'으로 변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원 13일 '2019 한국의 소비생활지표' 발표
소비생활 11개 분야 중 ‘금융‧보험’의 중요도가 '의류' 제쳐
‘식품‧외식’은 1위 자리 굳히고 있으나 중요도 지속 감소추세

[중소기업투데이 황복희 기자] 우리나라 소비자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소비생활 분야는 ‘식(식품‧외식)’과 ‘주(주거‧가구)’에 이어 ‘금융(금융‧보험)’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13일 발표한 ‘2019 한국의 소비생활지표’에 따르면, 우리나라 소비자들의 3대 소비생활 분야가 ‘식·주·의’에서 ‘식·주·금융’으로 변화한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생활 11개 분야 중 ‘금융‧보험’의 중요도는 그간 꾸준히 높아져 왔으나 ‘의류’를 제치고 3순위 안에 든 것은 지난 2013년 조사 이래 처음이다. 특히 50대에서 금융‧보험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급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식품‧외식’은 4차례에 걸친 조사에서 계속 1위를 지키고있으나 그 중요도의 비중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소비자가 체감하는 종합 소비생활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69.9점으로, 보통수준으로 평가됐다. 이는 2017년(76.6점)에 비해 하락했으나, 2015년(63.8점) 보다는 높은 수준이다.

소비생활 분야별 만족도는 식품‧외식(71.0점), 의류(70.9점), 병원‧의료(70.8점)에서 높게 나타났고, 만족도가 낮은 분야는 금융‧보험(67.9점), 경조사서비스(68.2점) 등이었다.

11개 소비생활 분야 26개 품목에서 지난 2년간 소비자문제를 경험한 소비자의 비율은 52.6%로 국민 2명 중 1명꼴로 나타났으며, 2017년 조사(43.4%)에 비해 9.2%p 증가했다. 소비자문제가 많이 발생한 분야는 식품‧외식>정보통신>의류 순이었다.

소비자피해를 경험했다는 응답이 가장 많은 품목은 ‘배달‧포장음식/식품(7.2%)’이었다. 그간의 대표적인 소비자피해 다발 품목인 옷‧신발‧가방(6.1%), 식료품(5.9%), 정보통신기기(4.4%), 병원‧의료(4.1%)보다 높은 수준이다.

또 소비자문제 유형 중 ‘거래시 사업자의 부당행위’는 보험>정보통신기기>금융 거래 순으로 많이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거짓‧과장‧기만 표시광고’에 대한 경험은 배달‧포장음식/식품>외식>식료품>의약품 순으로 많았다.

거래방식별 월평균 이용 횟수는 편의점, 대형마트, 재래시장, 모바일 쇼핑, 로컬푸드 마켓, 인터넷쇼핑 순으로 많았다. 이에 비해 소비자문제 경험비율은 전화권유판매(67.1%), 해외직구(50.4%), SNS 플랫폼 쇼핑(49.4%)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광역지자체 별로는 대구(76.8점), 부산(73.4점), 울산(72.2점), 전남(72.0점), 인천(71.7점), 세종(71.7점), 전북(71.7점), 광주(71.6점)의 종합 소비생활 만족도가 평균보다 높았다. 제주(62.8점), 경남(65.1점)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2017년에 비해 세종, 전남, 강원은 소비생활만족도가 상승했고, 그 외의 지역은 전반적으로 낮아졌으며 특히 경남, 경북, 경기의 하락폭이 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