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특위, 경북도 농어업인과 세번째 타운홀미팅
농특위, 경북도 농어업인과 세번째 타운홀미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경북도청, 농어촌 먹거리 창출위한 혁신방향 모색
대통령직속 농어업·농어촌 특별위원회와 경상북도는 4일 경북도청 대강당에서 ‘농정틀 전환을 위한 2019 전국 순회 타운홀 미팅 경북’을 개최했다.
대통령직속 농어업·농어촌 특별위원회와 경상북도는 4일 경북도청 대강당에서 ‘농정틀 전환을 위한 2019 전국 순회 타운홀 미팅 경북’을 개최했다.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최고의 부자농촌·청년창농의 메카’로 도약하는 경상북도에서도 ‘2019 전국 순회 타운홀미팅’이 열려 ‘집단지성의 힘’으로 도민행복을 높이기 위한 농정방향의 새 틀을 모색하는 뜻깊은 자리가 마련됐다.

대통령직속 농어업·농어촌 특별위원회(이하 농특위, 위원장 박진도)와 경상북도(이하 경북, 도지사 이철우)는 공동으로 4일 오후 2시부터 경북도청 대강당에서 ‘농정틀 전환을 위한 2019 전국 순회 타운홀 미팅 경북’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농특위 박진도 위원장, 경상북도 윤종진 행정부지사를 비롯해 농어업관련 생산자, 소비자, 전문가, 시민단체, 공무원 등 각계각층 도민 100명이 참석했다.

농특위와 전국 9개 도(道)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2019 전국 순회 타운홀 미팅’은 농어업·농어촌 문제에 대한 국민적 공감과 소통을 통해 구조적 문제점을 도출하고, 국민의 집단지성으로 지속가능한 농어업·농어촌을 위한 정책방향을 모색함으로써 농정틀 전환을 위한 전략적 기초를 마련하는데 목적이 있다.

원형테이블에 둘러앉은 도민들은 3시간에 걸쳐 우리나라와 경북지역 농어업의 문제점에 대해 공감하고 지속가능한 농어업, 농어촌, 먹거리 창출을 위한 농정방향의 혁신에 대해 발표와 토론을 이어갔다.

두개 세션으로 나눠 퍼실리테이션 형식으로 진행된 원탁회의에는 농정틀 전환을 해야 하는 이유와 농정 틀 전환을 위한 핵심과제에 대해 테이블별로 토론하고, 발표를 종합해 우선과제를 도출했다.

박진도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농어업·농어촌의 문제는 농어민만의 문제가 아니라 국민 모두의 문제다. 농어민이 행복해야 국민이 행복하다.”며 “지속가능한 농어업·농어촌을 위해서는 본래 가지고 있는 다원적 기능과 공익적 가치를 극대화 할 수 있는 방향으로 농정을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종진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도 “WTO 개도국 지위 특혜 철회, 기후변화, 농산물 가격하락 등으로 현재 대한민국의 농업은 어느 때보다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며 “새로운 변화와 혁신을 통해 성장 잠재력을 키우고 지속가능한 농어업의 발전을 위해 경북도가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

이어 농특위 박진도 위원장과 펼친 정책대화 순서에서는 참석자들이 농어업, 농어촌, 농어민 정책은 물론 먹거리 부문에 이르는 다양한 질문을 쏟아 냈다. 박 위원장은 격의 없는 모습으로 성실히 답변을 이어갔다.

경상북도는 도지사 자문기구로 출범한 농식품유통 혁신위원회를 두고 국민에게 품질 좋고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는 한편 농어업인에게는 안정적인 판로제공을 통해 소득이 증대될 수 있도록 노려하고 있다. 농어업 현장을 누비며 경북 농식품 유통 혁신을 위한 중장기 계획을 수립하는 등 농정분야의 새로운 변화를 모색하면서 선진적인 민관협치 조직으로 전국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한편, 농특위는 앞서 개최한 제주, 전북과 경북에 이어 13일 경기, 15일 충남, 20일 전남, 28일 강원, 29일 충북 등 전국을 순회하며 타운홀 미팅을 이어갈 예정이다.

농특위 박진도 위원장과 경상북도 윤종진 행정부지사가 타운홀미팅에서 참석자들과 농정틀 전환을 위한 토론을 이어가고 있다.
농특위 박진도 위원장과 경상북도 윤종진 행정부지사가 타운홀미팅에서 참석자들과 농정틀 전환을 위한 토론을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