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말 많던 ‘가스안전 콜 센터’ 결국 제천행
[이슈] 말 많던 ‘가스안전 콜 센터’ 결국 제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제천시·가스안전공사, 4일 업무협약 체결
민원전화채널 일원화 및 전화응대 서비스 표준화
오는 12월 문을 열게 될 한국가스안전공사 '가스안전 콜 센터'가 충북 제천시로 입주지를 확정하고 4일 충북도청에서 콜 센터 건립 및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사진은 이시종 충북도시사(가운데) 및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좌측), 이상천 제천시장이 업무협약서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갖고 있는 모습.
오는 12월 문을 열게 될 한국가스안전공사 '가스안전 콜 센터'가 충북 제천시로 입주지를 확정하고 4일 충북도청에서 콜 센터 건립 및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사진은 이시종 충북도시사(가운데) 및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좌측), 이상천 제천시장이 업무협약서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갖고 있는 모습.

 [중소기업투데이 황무선 기자] 입주 후보지를 놓고, 오랫동안 내홍을 겪어온 한국가스안전공사 ‘가스안전 콜 센터’가 결국 충북 제천행을 최종 확정했다.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는 4일 충북도청 도지사 집무실에서 충청북도, 제천시와 함께 가스안전 콜센터 구축·운영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오는 12월 문을 열게될 ‘가스안전 콜 센터’는 전국으로 분산된 가스안전공사의 민원전화채널을 일원화하고, 표준화된 전화응대 서비스 제공하기 위한 신설 조직이다. 충청북도 제천시가 최근 입주 후보지역 중 하나로 참여해 최근 센터 유치를 최종 확정지었다. 가스안전공사는 오는 12월 개소를 목표로 현재는 정규직 1명을 비롯한 매니저(1명, 무기계약직)와 상담요원(무기계약직)에 대한 선발 절차를 밟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는 가스안전공사 김형근 사장, 충청북도 이시종 도지사, 이상천 제천시장을 비롯해 각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협약을 바탕으로 충북도와 제천시는 콜 센터 건립·운영에 대한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돕고, 가스안전공사는 신속한 개소와 운영을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가스안전 콜 센터 설립검토 초기 정부와 공사는 현 굴착정보지원센터(콜센터)가 입주한 서울지역본부를 입주지로 놓고, 사업계획을 수립했었다. 하지만 김형근 사장 취임후 입주 지역을 제천지역으로 변경하자 최근까지 제천지역 입주를 반대해온 노조를 비롯한 내부 인사들과의 갈등을 겪어 왔다.

이후 가스안전공사 노사는 후보지역의 공정한 선정을 위한 공모절차에 합의, 공모를 통해 후보지 신청을 받았으며 최근 제천 지역을 ‘가스안전 콜 센터’ 입주 지역으로 최종 확정했다.

김형근 사장은 “가스안전 콜 센터를 통해 공사에는 가스안전 고객 서비스 표준화 및 고도화로 대국민 서비스를 개선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 충청북도에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 균형발전에 이바지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협약체결을 계기로 충청북도, 제천시 각 기관이 긴밀히 협력해 가스안전 국민행복을 위한 지속적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