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장애인 위한 대안적 치유방안을 모색하다
정신장애인 위한 대안적 치유방안을 모색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신장애인 사회복귀서비스를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
김동식 서울시의원 “정신장애인, 어울릴 수 있는 건강한 삶 마련해줘야”
김동식 서울시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북 제1선거구)
김동식 서울시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북 제1선거구)

[중소기업투데이 박진형 기자]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김동식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북 제1선거구)은 지난 22일 서울시의회 제2대회의실에서 관계 공무원, 전문가, 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정신장애인 사회복귀서비스를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김동식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그 동안 정신장애인에 대한 치료와 사회복귀서비스가 의료적 관점에 집중돼 사회복귀를 저해한다는 비판이 있어 왔다”며, “정신장애인을 위한 다양한 치유방법과 대안적 서비스 개발 등에 대한 논의를 위해 토론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병도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부위원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번 토론회에는 박상태 자문교수(고려대학교 통합의학교실)와 김소연 센터장(행복심리상담센터)의 주제발표를 시작됐다.

주제발표를 맡은 박상태 교수는 자연의학, 영양식이요법, 원예요법, 산림치유 등 정신장애인을 위한 다양한 치료 및 치유법을 소개하면서, “현재 조현병 등 정신질환은 주로 의학적 방법으로 치료를 하고 있으나, 검증된 통합치유법을 적절히 접목하면 치료효과를 극대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다음 발제자로 나선 김소연 센터장은 동물매개치료 프로그램이 조현병 환자의 공감능력과 대인관계 향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연구 수행 결과를 발표했다. 김 센터장은 “정신의료사회사업 영역에서 동물매개치료 프로그램을 적용한 다양한 프로그램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최동표 협회장(서울시정신재활시설협회) ▲조옥희 교수(경희사이버대학교 한방건강관리학과) ▲신영아 교수(대체의학박사, 중부대학교) ▲정안식 대표(코리안매니아, 당사자모임)이 참여했다. 이들은 동물매개치료의 효과성뿐만 아니라, 푸드테라피, 아로마 요법 등 자연치유적인 통합치유에 대한 여러 가지 제안과 논의가 이뤄졌다.

좌장을 맡은 김동식 의원은 “오늘 토론회는 정신장애인을 위한 다양한 형태의 대안적인 치유방법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진 뜻 깊은 자리였다”며, “토론회를 통해 논의된 의견을 바탕으로 정신장애인이 지역사회에서 어울려 건강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실질적인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